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덴마크 현지 언론, 정유라 체포·구금연장 연일 비중 있게 보도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 현지 언론들은 3일(현지시간) 정유라 씨의 전날 체포에 이어 법원의 구금 기간 연장 소식을 비중 있는 기사로 다루며 관심을 표명했다.

덴마크 현지 언론, 정유라 체포·구금연장 결정에 관심
덴마크 현지 언론, 정유라 체포·구금연장 결정에 관심덴마크 현지언론, 정유라 체포·구금연장에 관심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덴마크의 대중지 '엑스트라블랄'이 3일 12면 전면에 거쳐 정씨 관련 기사를 다루는 등 현지언론들이 정 씨 사건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bingsoo@yna.co.kr

올보르 지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일간지 '엑스트라 블랄(Ekstrabladet)'은 이날 12면 전면에 걸쳐 '한국, 떠오르는 승마스타 송환 압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정 씨 관련 내용을 상세하게 다뤘다.

신문은 기사에서 "정 씨는 한국에서 비리 스캔들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어 덴마크에서 체포돼 구금돼 있다"면서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을 꿈꿨던 정씨는, 탄핵으로 직무가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과 몇 년 동안 가까웠던 엄마의 영향력으로 훈련과 경력 쌓기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날 법원이 정 씨에 대해 4주 구금 연장을 결정한 사실을 전하며 고등법원이 다른 결정을 내리지 않으면 정 씨의 구금은 오는 1월 30일까지 지속한다고 밝혔다.

정 씨의 덴마크 변호인인 얀 슈나이더 변호사는 올보르 지방법원의 결정에 대해 고등법원에 항소할 의사를 내비쳤다고도 전했다.

또 정씨가 불구속되면 3일 이내에 귀국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으나, 한국의 특검이 이를 거부했다고도 말했다.

이어 한국 특검은 정 씨의 여권을 취소했으나 오는 10일 이후에 발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폴리티켄, 더로컬 등 덴마크의 다른 언론들도 정 씨 체포이후 소식을 시시각각 전하고 있으며 현지 방송들도 뉴스 시간에 법원의 정씨 구금 연장 결정을 보도하는 등 관심을 보였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