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박, '인적청산' 인명진에 "인민재판 하냐" 강력 반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친박(친박근혜) 핵심을 겨냥한 '인적청산'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친박계 의원들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인 위원장이 서청원 의원을 포함한 주류 중진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인적청산 주장을 굽히지 않고, 정우택 원내대표마저 가세하는 형국이 되자 사면초가에 몰린 친박계는 당혹스러움과 함께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이다.

서 의원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재선의 이우현 의원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원이 탈당하려면 지역구 동의 등의 절차가 필요한 법인데 이런 식으로 끌려나가듯 나갈 수가 있느냐"면서 "완전한 인민재판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이 제시한 '탈당 데드라인'(6일)은 친박 그 누구도 받을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또다른 친박계 한 재선 의원은 "도대체 당의 주인이 누구냐"면서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법이다. 이런 식으로 하려면 인 위원장은 당을 떠나야 한다"고 일갈했다.

정 원내대표가 인 위원장에게 힘을 싣고 있는 모양새와 관련해서도 "주류들이 매일 모여 회의를 해가면서 당선시킨 사람인데, 그 사실을 간과하면 정 원내대표도 상처를 입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하지만 무작정 버티는 것 외에 아직 이렇다 할 방법은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일각에선 '맏형' 격인 서청원 의원이 선제적으로 결단을 내려 당을 나서준다면 사태를 어느 정도 봉합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오가는 것으로 전해진다. 서 의원 본인도 사석에서 여러차례 분열을 수습하기 위해서라면 당을 떠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혀왔고, 탈당 그 자체 보다는 절차상 정당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표면적으론 현재까지 서 의원의 기류는 완강하다.

서 의원은 전날 소속 의원 전원에게 편지를 보내 '인위적 청산 거부'의 입장을 분명히 했고, 이날 오전 인 위원장이 이를 공개 비판하자 이번에는 언론 입장문을 통해 "금도를 지키라"고 재차 맞받아쳤다.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왼쪽)과 최경환 의원(오른쪽)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왼쪽)과 최경환 의원(오른쪽)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