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미 신년교례회서 "박근혜 대통령 만세"

구미노인회장 만세 삼창에 참석자들 엉겁결에 복창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 신년교례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만세"가 나왔다.

경북 구미상공회의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구미상공회의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상공회의소 주최로 3일 열린 신년교례회에서 박두호(84) 대한노인회 구미시지회장이 만세 삼창을 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만세"를 외쳤고 참석자 300여명 중 상당수는 "만세"를 복창했다.

구미시장, 지역구 국회의원, 구미상의 회장 신년인사에 이어 박 지회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역원로를 대표해 만세 삼창을 하러 단상에 섰다.

박 노인회장은 "대한민국 만세, 박근혜 대통령 만세"를 외친데 이어 "경상북도 만세", "구미시 만세" 등 삼창을 했다.

참석자들은 만세를 3차례 복창했지만 맨 먼저 박근혜 대통령이 나올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다.

한 참석자는 "단순한 신년인사 모임인데 갑자기 박근혜 대통령 만세가 나와 당황스러웠다"며 "대부분 두 손을 높이 들며 복창했지만, 미처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했다.

구미상의 측은 "신년교례회 때 노인회장이 만세 삼창을 주도해왔는데 갑작스럽게 박근혜 대통령 만세를 외친 것"이라며 "상의는 만세 삼창 내용을 몰랐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