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년간 '매맞던' 다문화가정, 경찰 도움으로 '새출발'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외국에서 시집와 3년간 남편에게 매 맞고 살던 한 다문화가정 부인과 자녀들이 지역 유관기관의 도움으로 이혼소송 법률 지원, 심리상담 등을 받게 됐다.

3년간 '매맞던' 다문화가정, 경찰 도움으로 '새출발' - 1

동남아계열 A(35)씨는 약 3년 전 한국으로 와 B(45)씨와 결혼했다. 당시 어린 딸을 데리고 왔던 A씨는 B 씨와의 사이에서 딸을 한명 더 낳았다.

하지만 가정생활은 행복하지 않았다. B씨는 걸핏하면 A씨를 때렸다. A씨가 데리고 온 딸도 교육을 핑계로 수시로 때리고 학대했다. 폭력은 최근까지 이어졌다.

B씨의 학대는 결국 수사기관에 알려졌고,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하지만, A씨는 마냥 기쁘지만은 않았다. 경제적 어려움은 물론, 남편과 이혼하고 싶었지만 한국 사정에 밝지 않은 A씨에게는 이혼과 위자료 소송도 너무 어렵고 막막했다.

A씨의 딱한 사정을 알게 된 담당 경찰은 경찰서 청문감사실에 알렸다. 청문감사실은 경찰 내부 감사를 비롯, A씨 같은 범죄피해자를 돕는 업무를 하는 부서다.

경찰은 시청, 아동복지기관과 공조하여 A씨에게 긴급생계비 100만원 상당을 지원하고 이혼과 위자료 청구 등 소송을 대리하기로 했다.

또, 피해가정 심리치료와 이들 가족이 다시 설 수 있도록 한국어 교육과 취업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의정부경찰서는 작년 1월부터 최근까지 A씨를 포함해 살인, 강도, 절도 등 각종 범죄에 피해를 입은 범죄피해자 223명을 대상으로 321회의 상담 및 심리법률지원을 하고, 총 1억1천만원 상당의 치료비와 생계비 등을 지원했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