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지난해 104초에 한 번꼴로 119 신고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지난해 광주에서는 104초 마다 한 번꼴로 119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신고를 하고도 응답하지 않은 '무응답 신고'가 전체의 23.4%로 4번 중 1번에 달했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가 3일 발표한 2016년 119 신고접수 현황에 따르면 119신고는 전년보다 1만8천524건(6.5%) 증가한 30만2천531건이다.

하루 평균 829건 접수됐다.

이 중 화재·구조·구급 등 재난신고는 9만1천277건으로 전년보다 7천235건(8.6%) 늘었다.

오접속·무응답 등 비(非)재난신고는 21만 1천254건으로 전년보다 1만1천289건(5.6%) 증가했다.

재난신고 중 구급신고가 6만6천724건(73.1%)으로 가장 많고, 생활안전신고 1만1천743건(12.9%), 구조신고 8천197건(9%), 화재신고 4천613건(5%) 순이다.

구급신고는 전년보다 1천477건(2.3%), 화재신고는 506건(1.5%) 증가했다.

생활안전신고는 6천837건(39.4%) 늘었는데 이는 벌집 제거 신고가 많았기 때문으로 소방본부는 분석했다.

비재난신고 중에는 무응답이 7만660건(23.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의료상담 4만6천250건(21.9%), 민원안내 4만599건(19.3%), 오접속 2만4천442건(11.6%), ARS 2만3천657건(11.2%), 기관통보 2천588건(1.2%), 기타 3천92건(1.4%) 등이다.

월별로는 매월 평균 2만5천211건이 접수됐으며, 화재신고는 8월(522건), 구조신고는 1월(1천126건), 구급신고는 7월(5천973건)에 가장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2시~오후 8시가 10만4천665건(34.6%)으로 가장 많았다.

오전 9시~오후 1시 9만4천885건(31.3%), 오후 9시~새벽 2시 6만8천793건(22.7%), 새벽 3시~오전 8시 3만4천178건(11.2%) 순이다.

문기식 광주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장은 "119에 전화를 걸고 응답을 하지 않는 무응답 신고가 재난·비재난 신고를 통틀어 접수 건수 1위를 차지했다"며 "스마트폰 오작동이나 어린이 취급 부주의로 시민이 스마트폰 사용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119신고
119신고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