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장현 광주시장 집무실에 편지 족자 걸어놓은 사연

발달장애인 부모가 보낸 편지 족자로 만들어…"초심 잃지 않겠다" 다짐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윤장현 광주시장 집무실 한쪽에 최근 족자가 내걸렸다.

윤장현 시장과 정순임 광주장애인부모연대 광산구지회장[광주시 제공=연합뉴스]
윤장현 시장과 정순임 광주장애인부모연대 광산구지회장[광주시 제공=연합뉴스]

발달장애아들을 둔 정순임 광주장애인부모연대 광산구지회장이 지난해 말 보낸 한 통의 편지를 담은 족자다.

윤 시장이 족자까지 만들어 집무실에 건 이유는 매일 이 편지를 읽으며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다짐이다.

윤 시장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시민시장, 사회적 약자를 먼저 살피는 따뜻한 광주공동체 건설을 다짐하기 위함이다.

200자 원고지 10장 분량의 편지에서 정씨는 23년 동안 자신의 이름보다 수백 배 더 많이 불린 '기림이 엄마'라며 글을 시작했다.

편지에는 "학교를 졸업하고 나니 아이가 갈 곳이 없어 엄마 주위만 맴돈다. 오줌, 똥을 못 가린다고 주간보호센터에서 두 달 만에 쫓겨난 발달장애 아이가 돌봐줄 사람이 없는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는 등 주변 발달장애인들의 가슴 아픈 사연이 그대로 담겼다.

그는 이런 상황을 조금이라도 사회에 알리고 해소하고자 지난해 11월 21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광주시청까지 3보 1배를 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3보 1배의 기적이 일어났다"고 했다.

발달장애 부모가 윤장현 시장에게 보낸 편지[광주시 제공=연합뉴스]
발달장애 부모가 윤장현 시장에게 보낸 편지[광주시 제공=연합뉴스]

발달장애인 부모들이 그토록 바랐던 지원체계 10대 요구안이 광주시와 3차례 대화 끝에 전격 합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그는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모으니 발달장애인 자식들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단초가 이렇게 빨리 이뤄졌다"고 적었다.

정씨는 윤 시장에게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그는 집무실로 갑작스럽게 들어갔는데도 저희 이야기를 들어주고 경청해 주신 점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장애인이 잘사는 세상이야말로 모두가 잘사는 세상이라 믿는다"며 ""시장님과 함께 장애를 가진 자식을 둔 부모가 동반자돼 광주공동체를 이루겠다"고 다짐의 말로 편지를 마무리했다.

정씨는 3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시민의 목소리 청(請)해 듣는 날'에 나와 광주시 간부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부모로 사는 삶에 대해 담담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전달해 큰 감동을 줬다.

윤장현 시장은 "편지를 읽고 또 읽으며 아픔을 이해해보려 하지만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잘 안다"며 "그들의 아픔과 함께하고 민생의 바다에서 힘들어하는 아픈 삶의 현장에도 항상 눈길을 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