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늘 밤 올해 첫 유성우 '사분의자리' 쏟아진다

천문연 "사방이 탁 트인 곳에서 맨눈으로 관측하세요"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오늘 밤 올해 첫 별똥별 비가 쏟아진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히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를 3일 밤하늘에서 볼 수 있다.

오늘 밤 올해 첫 유성우 '사분의자리' 쏟아진다 - 1

유성우(별똥별 비)는 혜성이나 소행성 등이 우주공간에 남긴 먼지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과 충돌해 불타면서 별똥별이 비처럼 내처럼 내리는 현상이다.

정점을 찍을 때 이상적인 조건에서 시간당 최대 120개 별똥별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극대기인 이날 오후 11시부터 새벽 2시까지에는 달도 지고 없어 유성을 관측하기 좋다.

관측 장소는 도시의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이 좋고 주위에 산이나 높은 건물이 없이 사방이 트여 있는 곳이 적합하다.

유성우의 복사점(유성의 궤적이 시작되는 지점)이 아닌, 복사점을 중심으로 퍼져 나가는 넓은 하늘을 한눈에 봐야 한다.

시야를 좁게 만드는 망원경보다는 오히려 맨눈이 관측하기에 좋다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복사점이 지금은 없어진 별자리인 '사분의(四分儀) 자리'에 있어 사분의자리 유성우라 이름 붙여졌으며, 용자리 유성우라고도 불린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