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북핵 책임론 제기'에 中 "최선 다했다" 반발

"미·중 무역경제 관계 상호 윈윈…공동 노력해야"
"美도달 핵개발 최종 단계? 결코…"
"美도달 핵개발 최종 단계? 결코…"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북한의 핵 문제를 중국이 방관한다고 있다고 책임론을 제기하자 중국이 반발하고 나섰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힘을 보탰고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면서 북핵 문제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트위터에서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는다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중국은 책임 있는 대국이자 동북아의 주요국으로서 장기적으로 한반도 평화 안정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추진하는데 큰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은 다들 보고 있는 바대로 광범위한 인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안보리 북핵 문제 관련 토론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유관 당사자들과 북핵 문제와 관련해 여러 결의를 통과시켰다"면서 "이는 중국의 책임 있는 태도를 구현한 것으로 재천명하자면 북한 핵 문제는 유관 각국이 모두 함께 노력해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작용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하며 중국이 6자 회담 주도국으로서 당시 중국 측의 노력으로 거둔 성과는 다들 아는 바다"라면서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중·미 무역 관계의 불평등을 지적한 것에 대해선 "양국 경제협력의 본질은 상호 윈윈"이라면서 "양국 경제무역 관계는 상호 존중 및 평등의 기초에서 협상을 통해 문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중은 양국 경제무역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이는 양국 국민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겅솽 대변인은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의 미국을 경유한 중남미 순방에 대해 "중국 측은 트럼프 진영과 계속해서 소통과 접촉을 하고 있으며 트럼프 진영도 중국 측의 대만 문제에 대한 입장을 아주 명확히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하자 트럼프 당선인은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핵무기를 개발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당선인은 다시 트위터에 중국이 미국 경제를 갉아먹으면서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나서지 않는다는 비난 글도 썼다.

그는 "중국은 전적으로 일방적인 미국과의 무역으로 엄청난 돈과 부를 빼가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돕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