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대 담긴 여성 시신…"일산화탄소 중독사 가능성"


마대 담긴 여성 시신…"일산화탄소 중독사 가능성"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의 한 하천 인근에서 청소용 마대에 담긴 채 발견된 여성 시신의 사망 원인이 일산화탄소 중독일 수도 있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마대 담긴 여성 시신…"일산화탄소 중독사 가능성" - 1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3일 "시신의 비장에서 일산화탄소가 농도 40%로 검출돼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해 사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최종 부검 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일산화탄소는 무색·무취로 사람이 인지할 수 없으며 소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는 "시신에서 사망 원인으로 고려할 만한 손상은 나오지 않았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경찰 관계자는 "최종 부검 결과가 나왔지만, 아직 시신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아 신원 파악을 최우선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숨진 여성이 외국인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부평구 거주 외국인 180여 명과 다문화가정, 불법체류자 등을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 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지 13일 만인 지난달 21일 국과수가 골격을 토대로 복원한 몽타주 전단을 전국에 배포하고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이 시신은 지난달 8일 오전 11시 47분께 인천시 부평구 갈산동 굴포천 인근 유수지 집하장에서 한 청소부에게 발견됐다.

이 청소부는 지난달 2일 굴포천 주변을 청소하다가 마대를 수거해 1㎞가량 떨어진 집하장에 쌓아뒀고 엿새 뒤 집하장에서 마대를 다시 정리하다가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시신의 두 팔은 몸통에 붙인 뒤 노끈으로 묶여 있었고, 다리를 구부려 허벅지와 몸통을 다시 묶은 상태로 쌀 40kg을 담을 만한 크기의 마대에 들어 있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