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버 카풀 3천대로 뉴욕 택시 1만4천대 대체 가능"

MIT 연구진 알고리즘 개발…체증·오염 감소 기대
뉴욕의 택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의 택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미국 뉴욕에는 명물인 노란색 택시 1만4천 대가 다닌다. 효율적인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통제하는 카풀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를 75% 줄일 수 있고 교통체증도 덜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매사추세츠공대(MIT) 컴퓨터과학인공지능연구실(CSAIL)은 카풀 옵션을 이용해 4인승 자동차 3천 대로 뉴욕시의 택시 수요를 98% 충족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대기 시간은 고작 2.7분에 불과하다. 도로 위의 차량이 감소해 차가 덜 막히므로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줄어든다.

뉴욕시의 택시 주행 데이터 300만 건을 바탕으로 뽑은 알고리즘은 실시간으로 작동하며 들어오는 요청에 따라 경로를 재설정한다. 가동되지 않는 차량은 수요가 많은 지역에 보내 서비스 속도를 20% 향상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우버나 리프트 같은 차량공유업체도 카풀 서비스를 하지만 이들 회사의 메커니즘은 한계가 있다. 예를 들어 '이용자 B'가 '이용자 A'의 경로에 있어야 한다. 또 경로가 만들어지기 전에 요청이 이뤄져야 한다.

MIT의 알고리즘은 이보다 복잡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향상된다는 것이 연구자들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차량공유로 교통체증과 환경 오염, 에너지 소모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MIT의 다니엘라 루스 교수는 "도로의 자동차가 줄어들면 모든 사람의 삶의 질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택시기사들의 삶도 나아질 수 있다면서 "12시간 교대 근무하는 대신 6시간이나 8시간 일하면서도 같은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린 이번 연구는 뉴욕을 대상으로 했지만 다른 도시에서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