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람들> 몽골서 교육봉사 15년 이호열 신부

제6회 이태석봉사상 수상…11일 부산서 시상식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몽골 울란바토르와 다르항에서 15년째 아이들을 위해 교육과 의료사업을 펼치고 있는 이호열 신부가 제6회 이태석봉사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몽골에서 교육봉사를 하고 있는 이호열 신부 [이태석기념사업회 제공]
몽골에서 교육봉사를 하고 있는 이호열 신부 [이태석기념사업회 제공]

사단법인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는 '울지마 톤즈'로 알려진 이태석 신부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설립해 2012년부터 매년 이태석봉사상을 시상하고 청소년 사업, 해외의료봉사, 기념음악회 등을 열고 있다.

이호열 신부는 부산 동아대를 졸업한 뒤 다시 신학교에 입학해 청소년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살레시오회 수도회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2001년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영하 40도까지 내려가는 혹독한 겨울을 난방파이프가 지나가는 맨홀 안에서 지내는 길거리 아이들을 보고 처음 교육사업을 시작했다.

이 신부는 힘들어도 함께 먹고 자고 사는 것이 청소년 교육의 가장 큰 부분이라는 생각에 봉사자와 후원인의 도움을 받아 암갈랑 지역에 아이들을 위한 작은 보금자리를 만들었다.

이 신부는 도시화의 폐해가 심한 몽골에서 가난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아이들과 함께 농사를 시작했다.

이후 지역공동체 수익을 창출하며 아이들에게는 장학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됐고, 내년에는 울란바토르 부근에서 생태학교를 운영할 정도로 자리를 잡았다.

이 신부는 "생태학교를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나무를 심어야 한다"며 "아무것도 없는 곳이라 주민들이 살아야 할 집을 짓고 나무를 심기 위한 제반 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몽골서 교육봉사를 하고 있는 이호열 신부 [이태석기념사업회 제공]
몽골서 교육봉사를 하고 있는 이호열 신부 [이태석기념사업회 제공]

이 신부는 또 한국의 동화책을 번역하고 아이들의 인성교육을 위한 '십대들의 쪽지'라는 잡지를 만들고 있다.

이 잡지는 600여 개 학교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나눠준다.

그는 "여력이 된다면 좀 더 나은 환경에서 번역과 출판사업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힘들게 수작업으로 책과 잡지를 제작하지만, 아이들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일이라는 생각에 더욱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6회 이태석봉사상 시상식은 오는 11일 오후 5시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