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순천시 2016년 관광객 791만명…전년보다 3.1% 증가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순천시는 2016년 한 해 동안 순천시를 찾은 방문객 수가 791만7천955명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의 767만9천487명보다 3.1% 증가한 것이다.

순천시의 대표 명소인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는 자연환경미술제, 순천만갈대축제, 별빛축제 등을 통해 각지의 관람객을 끌어모으며 지난 11월에 50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연말까지 총 543만2천81명이 입장해 전년보다 2% 증가했다.

순천만 국가정원. [순천시 제공=연합뉴스]
순천만 국가정원. [순천시 제공=연합뉴스]

최근 교복체험 등으로 많은 인기를 얻으며 새로운 명소로 떠오른 조례동 드라마촬영장은 14%나 증가한 64만5천500여명이 찾았다.

역사를 자랑하는 유적지인 낙안읍성도 전년보다 7% 증가한 86만6천여명의 입장객 수를 기록했다.

또 2012년 개관해 한국 기독교 선교역사와 한국 근대사를 이해하는 교육의 장소로 큰 역할을 하는 매곡동 기독교역사박물관은 방문객이 전년도의 1만6천여명에서 2만4천여명으로 49.7%나 증가했다.

특히 '정원을 품은 도시,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의 아름다움이 전 세계로 알려지면서 외국인 관광객도 6만5천여명이 다녀갔다.

순천시 관계자는 "차별화된 순천만국가정원과 아랫장 야시장 등 다양한 관광 소재가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며 "앞으로 관광 기반을 더욱 확충하고 다양한 상품 개발로 관광도시 순천의 위상을 높여 1천만 관광객 시대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