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취임 앞두고 이스라엘 정착촌에 건설붐 기대"

(서울=연합뉴스) 정광훈 기자 = 역대 미국 정부의 정착촌 반대 정책을 폐기할 뜻을 시사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요르단강 서안 이스라엘 정착촌에 건설붐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2일 요르단강 서안 실로 정착촌발 기사에서 정착촌 확장을 비난해온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퇴진과 친이스라엘적 트럼프의 취임이 임박하면서 서안 정착촌에 주택, 도로 등의 건설이 쉬워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르단강 서안 이스라엘 정착촌
요르단강 서안 이스라엘 정착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바마 정부는 재임 8년간 이스라엘의 정착촌 정책을 겨냥해 비판 수위를 높여왔지만 이스라엘은 아랑곳하지 않고 서안 점령지에 주택과 도로, 상점 등을 꾸준히 늘려왔다.

오바마 대통령 당선 당시 30만명 이하였던 서안 정착 주민수는 현재 약 150개 정착촌에 40만명 가량으로 증가했다. 이스라엘 정착촌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입장에서는 불법이며 오바마 행정부의 관점에서도 중동평화의 주요 장애물일 수 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인들이 자신들의 땅이라고 여기는 서안에서는 매일 도로와 주택 공사가 진행되고 '두 국가 해법'을 실현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도 허물어지고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요르단강 서안 유대인 마을에서 포도주 양조장을 운영하는 쉬비 드로리(43)는 회견에서 "미국의 간섭이 줄어들면 모든게 더 쉬워질 것"이라며 "더 큰 정착촌과 대도시들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매우 적대적"이라고 비판한 반면, 트럼프 차기 정부는 "훨씬 더 호의적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스라엘은 50년 전 아랍권을 상대로 한 '6일 전쟁'에서 서안을 점령한 뒤 오랜 세월에 걸쳐 정착 사업을 추진해왔다. 국제사회가 정착촌이 점령지에 대한 불법 침해라며 반대하고, 미국의 공화·민주 역대 정부도 정착사업을 중단하고 협상으로 점령지 문제를 풀도록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낙담한 오바마 정부는 지난달 이스라엘을 향해 2단계 외교 공세를 가했다. 이스라엘에 대해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진데 이어 수일 뒤 존 케리 국무장관을 통해 두 국가 해법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의 유일 해법이라는 종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전통적 우방의 조치에 분노를 표시한 반면, 정착민들은 크게 개의치 않는 반응이었다고 WP는 전했다.

요르단강 서안 에프라트 정착촌 시장이며 정착민을 대표하는 예시아위원회 사절을 맡고 있는 오데다 레비비는 케리 장관이 실현될 수 없는 구상에 집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서 공정한 입장을 지키려는 미국 정부의 종래 노력을 버리고 친이스라엘 정책을 표방하는 트럼프 차기 정부가 "오바마 대통령의 경험에서 배웠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bar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