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콘웨이 "트럼프, 북한에 조치 취할 것…가만히 앉아있지 않아"(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차기 백악관 고문 내정자인 켈리엔 콘웨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무기 개발을 추진한다면 그에 맞서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에 출연한 콘웨이는 "김정은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무장을 하는 것을 트럼프가 어떻게 막을 것이냐"는 진행자 크리스 매슈스의 질문에 "이 문제에 집중해 안보 관계자들과 계획을 짜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미국, 이스라엘과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린 이란 같은 나라를 대담하게 만드는 방식으로는 하지 않는다"며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타결된 이란 핵 협상을 비판했다.

같은 날 콘웨이는 CNN 방송 인터뷰에서도 진행자 앤더슨 쿠퍼가 북한을 막기 위해 트럼프 당선인은 무엇을 할 계획이냐고 묻자 "국가안보팀과 만나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살펴볼 것"이라면서 "보도되고 알려진 것처럼, 북한이 미국 시애틀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보유하는 데 1년을 남겨두는 동안 가만히 앉아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쿠퍼가 중국 등 여러 국가를 동원해 북한을 제재하고 압박하는 방안을 언급하자 콘웨이는 "제재와 압박, 맞다"며 "중국과 여러 친구들이 더 많은 일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미국 일부 지역에 닿을 수 있는 핵무기 개발의 최종 단계에 이르렀다는 주장을 했다.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올렸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대륙 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한 데 따른 반응이다.

트럼프 당선인이 영향력 있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이렇게 밝힌 것이 북한을 막으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콘웨이는 설명했다.

오바마 행정부도 북한을 비난했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발사를 금지하는 점을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모든 국가가 모든 수단을 활용해 탄도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북한의 불법 행위에 결과가 따른다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콘웨이는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하려고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이메일을 해킹했다는 미 정보기관의 결론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트럼프 당선인의 입장을 지지했다.

콘웨이는 "민주당이 대선에서 패배해 해킹이 이슈가 됐다"며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우리는 정보기관이 정치에 개입하면 안 된다고 믿는다는 것"이라고 CNN에 전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연합뉴스TV 제공 CG]
북한 미사일 발사[연합뉴스TV 제공 CG]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