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콘웨이 "트럼프, 북한에 조치 취할 것…가만히 앉아있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차기 백악관 고문 내정자인 켈리엔 콘웨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을 타격할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북한에 맞서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에 출연한 콘웨이는 "트럼프가 어떻게 김정은을 막을 것이냐"는 진행자 크리스 매슈스의 질문에 "이 문제에 집중해 안보 관계자들과 계획을 짜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미국, 이스라엘과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린 이란 같은 나라를 대담하게 만드는 방식으로는 하지 않는다"며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타결된 이란 핵 협상을 비판했다.

같은 콘웨이는 CNN 방송 인터뷰에서도 진행자 앤더슨 쿠퍼가 북한을 막기 위해 트럼프 당선인은 무엇을 할 계획이냐고 묻자 "국가안보팀과 만나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살펴볼 것이며, 가만히 앉아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쿠퍼가 중국 등 여러 국가를 동원해 북한을 제재하고 압박하는 방안을 언급하자 콘웨이는 "제재와 압박, 맞다"며 "중국과 여러 친구들이 더 많은 일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미국 일부 지역에 닿을 수 있는 핵무기 개발의 최종 단계에 이르렀다는 주장을 했다.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올렸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대륙 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한 데 따른 반응이다.

트럼프 당선인이 영향력 있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이렇게 밝힌 것이 북한을 막으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콘웨이는 설명했다.

오바마 행정부도 북한을 비난했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발사를 금지하는 점을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모든 국가가 모든 수단을 활용해 탄도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북한의 불법 행위에 결과가 따른다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미사일 발사[연합뉴스TV 제공 CG]
북한 미사일 발사[연합뉴스TV 제공 CG]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