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감 고비 넘겼나…환자수 감소세 전환

질병관리본부 "예년보다 훨씬 높은 수준…위생 신경써야"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던 독감(인플루엔자) 환자수가 감소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예년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 예방 접종과 개인위생에 꾸준히 신경을 써야 한다.

마스크 착용 [서울=연합뉴스]
마스크 착용 [서울=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 표본 감시 결과, 38도 이상의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세를 보이는 독감 의심 환자가 작년 53주차(12월 25∼31일)에 외래환자 1천명 당 64.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독감 의심 환자는 작년 50주차에 34.8명, 51주차에 61.8명으로 급증한 뒤 52주차에 86.2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

독감 의심 환자 수는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예년보다는 여전히 크게 높은 수준이다. 2015년에는 50주차 7.4명, 51주차 7.6명, 52주차 9명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이나 휴지 등으로 입을 가리며,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는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기침이나 콧물 등 호흡기 이상 증상이 있으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바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예방접종 [서울=연합뉴스]
예방접종 [서울=연합뉴스]

현재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는 계절 인플루엔자의 하나인 A/H3N2형으로, 증상이 시작되고 48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면 바이러스 전파력이 떨어지고 증상도 완화할 수 있다.

특히 인플루엔자는 통상 12월부터 이듬해 4∼5월까지 발생하기 때문에 만성질환자, 임신부, 생후 6∼59개월 소아 등 고위험군은 지금이라도 예방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지금 예방 접종을 받으면 현재 유행하는 A형 인플루엔자는 물론, 나중에 유행할 것으로 예상하는 B형 바이러스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8일 백신 공급 핫라인(☎043-719-6814) 가동 이후, 400건의 추가 공급 요청에 따라 1월 1일까지 1만6천회 접종분을 의료기관에 긴급 배송했다고 밝혔다.

독감 백신은 유효 기간이 1년으로 독감 유행 이후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면 남은 물량을 폐기하거나 반품하게 될 우려 때문에 일부 민간 의료기관에서는 추가 구매를 꺼려왔지만, 핫라인을 이용하면 필요한 만큼 소량씩 백신을 구매할 수 있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