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발생' 서산 천수만서 '철새 먹이 주기 행사' 논란

양계협 "철새 더 많이 오라는 것"…서산시·환경부 "철새 분산 막아 오히려 효과"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왜 하필 오늘이냐.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나 농가마다 초상집 분위기인데, 굳이 철새 먹이 주기 행사를 해야 했나…"

3일 충남 서산에서 올해 들어 처음 AI 확진 판정이 나면서 양계농가마다 대책 마련을 서두르는 가운데 인근 천수만에서 서산버드랜드 주관으로 조경규 환경부 장관이 참석한 '철새 먹이 주기' 행사를 해 불만의 소리가 높다.

양계협회 서산시지부 안진식 회장은 "오늘 AI 확진으로 양계농가마다 발등에 불이 떨어져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망연자실한 상태인데, 천수만에서 AI 확산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철새 먹이 주기 행사를 한다고 하니 참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양 회장은 "철새도 사람과 공생해야 하는 것을 우리도 모르는 바가 아니지만, 한쪽에선 농민들이 철새를 쫓고 다른 한쪽에선 철새가 더 많이 오라고 먹이 주기 행사를 지속해서 하는 것은 솔직히 축산농가 입장에선 이해가 가지 않는 일"이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천수만 일대 기러기떼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수만 일대 기러기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서산시가 운영하는 서산버드랜드 한성우 주무관은 "철새 먹이 주기와 AI 를 연결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 정부도 AI 대책의 하나로 철새들이 먹이를 찾아 여러 곳을 다니지 않고 특정지역에서 머무를 수 있게 먹이를 지속해서 공급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며 "그동안 정기적으로 먹이 주기 행사를 해왔고, 오늘도 그 일환으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트랙터를 이용해 일정량의 나락을 공터 등에 살포하는 방식으로 행사 참여 인원도 최소화해 철새와의 접촉을 최대한 줄였다"고 강조했다.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김현희 사무처장도 "AI 확산은 정부의 허술한 대처가 주요 원인이지 철새가 주범이라는 인식은 잘못된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철새 먹이 주기를 AI 확산과 연계해 이야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환경부도 "양계농가에 직접 영향을 주지 않는 안전한 장소에서 먹기 주기 행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동안 AI가 발병하지 않았던 서산은 새해 들어 인지면 한 농가에서 닭이 잇따라 폐사해 정밀검사를 한 결과 이날 새벽 고병원성 AI 양성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즉시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닭과 오리를 살처분하고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