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국대 신춘문예의 산실 재입증…신인 6명 배출


동국대 신춘문예의 산실 재입증…신인 6명 배출

동국대학교 서울캠퍼스 정문 [동국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국대학교 서울캠퍼스 정문 [동국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동국대학교는 2017년 신춘문예에서 당선자 6명을 배출했다고 3일 밝혔다.

동국대에 따르면 1∼2일 발표된 일간지 신춘문예에서 이 학교 문예창작학과 01학번 염승숙씨가 경향신문 평론 부문, 99학번 위수정씨가 동아일보 중편소설 부문, 97학번 조현주씨가 서울신문 희곡 부문 당선자에 이름을 올렸다.

또 문예창작학과 02학번 이가은씨가 중앙일보 시조 부문, 09학번 최현진씨가 한국일보 동화 부문, 문화예술대학원 문예창작학과 08학번 김서연씨가 경남신문 소설 부문에 각각 당선됐다.

'무덤이 조금씩'으로 동아일보 중편소설 신춘문예를 거머쥔 위씨는 "이런 시국에 방에 틀어박혀 소설을 쓰는 게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았지만, 읽을 만한 가치를 지닌 글을 쓰도록 분투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동국대학교는 매년 신춘문예마다 당선자를 배출하고 있다. 2009년 주요 일간지 신춘문예에서 총 8명의 당선자를 배출했고 2010년에는 3명, 2011년 4명, 2012년 4명, 2013년 6명, 2014년 4명, 2015년에는 9명이 잇따라 등단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