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색삭도 부결은 정치적 시류 편승한 결정…재심의하라"

양양군·군의회 성명 발표…"비대위 구성해 공동 대처할 것"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 양양군과 양양군의회가 3일 문화재위원회의 오색 케이블카 설치사업 부결을 규탄하고서 재심의를 촉구했다.

양양군과 양양군의회가 3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화재위원회에 부결한 오색 케이블카사업 재심의를 촉구하고 있다.
양양군과 양양군의회가 3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화재위원회에 부결한 오색 케이블카사업 재심의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색 케이블카사업이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이행조건을 착실히 충족해가고 있음에도 문화재위원회가 이해할 수 없는 사유를 들어 부결한 것은 과학적 근거 없는 횡포"라고 주장했다.

이어 "분과별로 2∼5회씩 현지실사를 통해 충분히 보완대책을 마련했는데도 부결한 것은 탄핵 정국이라는 정치적 시류에 편승한 것은 물론 자극적이고 근거 없는 낭설에 휩쓸려 내린 결정인 만큼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환경단체에 법적 대응 할 방침도 밝혔다.

환경단체가 오색 케이블카사업이 최순실 국정농단과 연루해 설악산 정상에 호텔 등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주장한 것은 구체적 근거가 없는 허위사실이라는 것이다.

오색 케이블카 시범사업 추진 계획도 내놓았다.

이 사업은 정부가 국립공원의 지속 가능한 보존과 발전을 위해 시범적으로 승인한 사업인 만큼 중앙부처, 도, 주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최적의 대안을 마련해 반드시 추진한다는 의지를 보였다.

특히 문화재위원회의 졸속심의가 20여 년간 염원한 도민과 군민에게 행정불신을 초래하고 상실감을 주었다며 정치권, 행정, 사회단체 등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공동대처한다는 계획이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그동안 대안을 제시해 공감대가 형성하는 상태였는데 문화재위원회 등이 대표적인 '박근혜 정책'이라고 판단,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해 부결했다"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공동대처하면서 환경단체의 허위사실 유포 등은 법적인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재위원회는 지난해 8월 국립공원위원회가 승인한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 안건을 같은 해 12월 28일 심의하고 동물·식물·지질·경관 분야별 조사 결과 케이블카 건설 공사와 운행이 문화재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며 부결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