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반기문 등 충청권과 뉴 DJP 연합 관심 있다"

"비박계 개혁보수신당과 정체성 맞지 않아…文과 대선 공조 있을 수 없어"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국민의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3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충청권과의 뉴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에 관심있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신뢰하는 비정치권 인사가 반 전 총장과 접촉하고 나서 저에게 뉴디제이피 연합을 구상하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뉴디제이피 연합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하지만 호남은 정체성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지금은 거부반응도 있다"고 다소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충청권 중심의 정당을 구상하고 있는 것 같다"며 "귀국 후 정체성에 대해 검증해야 하고, 어떤 입장 표명도 없는 상태에서 반 전 총장만을 바라볼 수도 없다"고 말했다.

비박계 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호남 민심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개혁보수신당은 우리와 정체성이 많이 틀리다. 탄핵에 공조해 준 것은 인정하지만 정체성의 문제가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비박계 개혁보수신당과 연합·연대한다는 것은 조금 빠르다. 현재로써는 저는 반대 입장이다"며 "지금 안철수 전 대표가 숙고하는 것도 그 원인이며 호남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해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김동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언급해 왔던 친문·친박을 제외한 모든 세력의 연합이라는 제3지대론에서 한 발 빼는 모양새다.

문재인 전 대표와의 대선 공조나 전통야권 통합에 대해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와는 확실하게 함께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과의 당대당 통합도 호남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리당 의원들이 어떻게 되겠느냐 현실적으로도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개헌에 대해서는 "반드시 해야 하지만 탄핵 시국 아래에서 3월께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올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개헌은 대선 전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결선투표제는 법률 개정으로 가능하므로 다당제 아래에서 결선투표제는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호남지역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에 크게 뒤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민주당에 대한 현재 지지도는 야권 전체에 대한 지지이지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몸집이 크고 국민의당은 소수당이므로 야권 전체에 대한 지지가 민주당으로 잠시 쏠린 것일 뿐이며 "민주당은 지지도가 올라가더라도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도는 고착상태"라고 덧붙였다.

박 전 원내대표는 "앞으로 큰 정치판이 이뤄질 때 누가 정치력을 가지고 이것을 주도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당을 키우고 당원을 섬기고 대통령 후보를 만들고 이 '쓰리고' 작전으로 호남에 헌신하고 당에 헌신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전 원내대표와 지지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5·18 국립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광주 찾은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
광주 찾은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