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성시, 광역화장장 건립 공청회 이달 중순 재개

(화성=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서수원 주민들의 반대로 최근 무산됐던 화성 광역화장장 건립사업 공청회가 다시 열린다.

경기도 화성시는 이달 중순 서수원 지역에서 '함백산 메모리얼파크' 건립사업 2차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화성 함백산 메모리얼파크 조감도
화성 함백산 메모리얼파크 조감도

화성시는 부천·안산·시흥·광명 등 인접 시와 함께 총사업비 1천212억원을 공동부담해 경기 서남부권 300만 시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추진해왔다.

5개 시가 공동 사용하는 종합장사시설은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 부지 21만4천여㎡에 건축 연면적 1만5천여㎡ 규모로 조성돼 화장로 13기, 봉안시설 2만6천440기, 자연장지 3만8천200기, 장례식장 6실 등이 들어선다.

그러나 사업추진 과정에서 서수원 주민들이 반대해 화성시가 지난달 29일 공청회를 열었지만, 주민들이 행사장 단상을 점거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시는 이번 공청회에서 대기오염물질 저감시설을 설치하고 칠보산과 함백산으로 둘러싸여 있다는 점 등을 들어 건립부지와 2㎞ 이상 떨어진 서수원 지역의 환경적 피해 발생 가능성이 없다는 예측결과를 설명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6월까지 토지 보상을 끝낸 뒤 착공, 2018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