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변호인 "崔, 덴마크 체류사실 몰라…딸 둔 어미 심정 미뤄생각"

최씨 심경·반응 질문엔 "동정 호소 비난받을 수 있어" 답변 회피
올보르 법원 예비심리 마친 정유라
올보르 법원 예비심리 마친 정유라
(올보르 AP=연합뉴스) 덴마크 올보르시 경찰에 불법체류 혐의로 체포된 정유라 씨(오른쪽)가 2일(현지시간) 올보르 법원에서 예비심리를 마친 뒤 다시 구금되고 있다.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송진원 기자 =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딸 정유라(21)씨 체포 직후 이 사실을 변호인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3일 서초동 자신의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최씨가 딸의 체포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공동 변호인이 어제 알려줬다"고 답했다.

최씨 측 변호인 중 한 명이 정씨 체포 사실이 국내에 알려진 직후 최씨가 수감된 서울구치소를 찾아가 이를 전달했다는 것이다.

'최씨가 어떤 반응을 보였느냐'는 물음 이 변호사는 "마치 동정에 호소하는 양 또 다른 비난을 받을 수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딸 둔 어미의 심정이 어떨까'라고 미뤄서 생각하라"며 최씨의 심정을 에둘러 표현했다.

그는 "한쪽은 한국의 차가운 감방에 있고 또 하나는 이역만리 떨어진 덴마크 어디 시골 도시에서 체포된 상황에서 어떨 것인가...뭐 그걸 굳이 말로 표현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고 부연했다.

최씨는 딸의 덴마크 체류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구치소 수감 이후 정씨와 연락을 취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씨가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국내 변호인(이경재)과 연락이 잘 안된다"고 밝힌 데 대해선 "저쪽에서 연락이 와야 받지"라며 연락받은 사실 자체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작년 12월 초·중순께 정씨와 연락을 주고받은 게 마지막이었다고 전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정씨의 불구속 수사를 조율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 특검에서 연락온 적 없다"고 했다. .

정씨는 체포된 뒤 19개월짜리 아기를 돌봐야 한다며 불구속 수사를 전제로 자진 귀국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으나 특검은 그런 협상을 할 의사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변호사는 정씨와 사실혼 관계에 있는 신주평씨가 최근 사무실로 전화를 하고 문자를 보내는 등 접촉을 시도했으나 "우리하고 연락할 일이 없다. 연락하지 마라"며 거절했다고 밝혔다. 정씨의 아버지인 정윤회씨는 일체 연락이 없다고 한다.

정씨는 1일(현지시간) 덴마크 올보르시 외곽 한 주택에서 불법체류 등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이화여대에 부정 입학하고 학사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여있다.

특검은 업무방해 등 혐의로 최근 정씨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기소중지·지명수배하고, 경찰청을 거쳐 인터폴에 '적색수배' 발령을 요청했다. 외교부를 통한 여권 무효화 절차도 진행 중이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