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상선, 근해선사와 '3각 협력체' 구성…업계 최초(종합)

장금상선·흥아해운과 'HMM+K2 컨소시엄' 3월 출범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해운 역사상 처음으로 원양선사와 근해선사 간 전략적 협력체가 구성된다.

현대상선[011200]과 장금상선, 흥아해운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선주협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략적 협력체인 'HMM+K2 컨소시엄'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3사는 최근 이런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다음 달 중 본계약 체결을 마무리 짓고 3월 1일 컨소시엄을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협력 구간은 일본, 중국, 동·서남아시아 전체를 포괄하고 계약 기간은 2년이다. 만료 시 자동 갱신된다.

발언하는 김영무 부회장
발언하는 김영무 부회장(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선주협회에서 열린 ‘현대상선, 흥아해운, 장금상선 전략적 협력체제 구축’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금상선 금창원 상무, 현대상선 이상식 상무 , 한국선주협회 김 부회장, 흥아해운 이환구 부사장. 2017.1.3
mon@yna.co.kr

3사가 구성하는 컨소시엄은 기존의 단순한 공동운항과는 달리 다양한 협력 구간과 항만 인프라 공동투자, 컨테이너 장비 공유까지 포함한다.

협력 형태는 선박 공유, 선복(화물적재공간) 교환, 선복 구매 등을 모두 포괄한다. 단, 현대상선이 앞서 협력관계를 맺은 해운동맹 2M을 통해 제공하는 구주(유럽)나 지중해 서비스는 컨소시엄 협력 범위에서 제외된다.

3개 선사는 보유한 항로, 선복 등 자산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신규 투자 비용 없이 네트워크 확장이 가능하고 화주의 요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현대상선은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이 보유한 한일(40여개), 한중(10여개) 구간 등 아시아 역내 지선망을 자유롭게 사용하게 된다.

동남아 항로는 기존 9항차에 근해선사들의 42개 항차를 추가해 기존 한진해운의 부산항 허브 환적항로에 버금가는 지선망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상식 현대상선 상무는 "4월부터 2M과 협력을 시작하면 피더 서비스(대형 항만과 인근의 중소형 항만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피더 서비스가 강한 근해선사들과 협력하면 그 효과가 뛰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선사는 시장 상황에 따라 미사용 선복이나 초과 선복이 발생하면 서로 선복을 교환해 균형을 맞춤으로써 잉여 자산을 줄이고 비용 절감 효과를 얻는다.

신규 시장을 개척할 때에도 회원사와 동반 진출을 통해 예상치 못한 위험요인에 대한 부담을 해소할 수 있는 점이 긍정적이다.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그동안 취약했던 제3 국가 간 신규 항로를 개척할 길이 열렸다. 공동개척이 가능한 3국간 항로는 중국·일본·대만∼동서남아시아, 태국·베트남∼남아시아, 미얀마, 방글라데시, 동말레이시아, 필리핀 군도 등이다.

이환구 흥아해운 부사장은 "작년 기준 아시아 역내 물동량이 1천800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이고 이 중 국내 중견선사가 활동하는 비중은 900만TEU에 불과하다"면서 "나머지 900만TEU인 미지의 지역은 그동안 진출하고 싶어도 혼자서는 할 수 없었는데, 3사 협력을 통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영무 선주협회 부회장은 "글로벌 상위권 선사 주도로 치킨게임이 이어지는 해운시장에서 국적 정기선사들이 상생하는 것은 당연한 시대적 요구"라며 "일단은 3개 선사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시작하지만 협력 목적에 부합한다고 판단하면 만장일치를 통해 국적 해운선사의 회원사 추가 영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현대상선 아시아 부문과 장금상선, 흥아해운의 작년 기준 전체 물동량은 373만TEU, 16억5천600만달러(약 2조원)다. 3사 컨소시엄은 올해 물동량 실적 목표치를 442만TEU, 총 21억달러로 잡았다.

현대상선 선박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상선 선박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