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NN "북ICBM 위협 트럼프 당선인 당면 과제 될 것"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핵무기 개발을 완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일축하고 미국 전문가 사이에서도 북한의 핵 능력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지만, 북한의 이런 핵 위협은 트럼프 당선인이 대처해야 할 당면 과제가 될 것이라고 CNN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탄(ICBM) 시험발사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미국 관리들과 전문가들은 일단 회의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직은 핵탄두를 싣고 미 본토까지 비행할 수 있는 ICBM 관련 핵심 기술까지 갖추지는 못했을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전문가들은 북한이 조만간 ICBM 개발에 성공할 가능성이 있는 '걱정스러운 상황'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 방송은 북한이 트럼프의 첫 임기(2017~2020) 중에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 개발에 성공할 수 있다면서 따라서 트럼프는 결국 북한의 ICBM 시험과 핵 위협에 직면해야 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보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핵 탑재 ICBM은 점점 커지고 있는 매우 실제적 위협"이라며 "핵무기까지 지닌 (영화 대부의 마피아 두목) 돈 콜레오네를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을 우스꽝스러운 작은 나라로 조롱할 수도 있겠지만 "미국과 그 동맹들,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복합적 위협이 되는 나라"라며 북한의 핵 능력을 무시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미군 태평양 사령관도 북한이 ICBM 능력을 갖출 시기가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2020년까지는 ICBM을 가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의 경우 그 시기가 더 앞당겨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많은 전문가와 권위자들이 평가보다도 북한이 실제로는 더 앞서 있을 수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현재 어떤 지점까지 왔는지는 모르지만, 그들이 핵탄두 탑재 ICBM 개발의 길을 계속 가고 있다는 점은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미국 일부 지역에 닿을 수 있는 핵무기 개발의 최종 단계에 이르렀다는 주장을 했다.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