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全大 '김빠진 레이스'…지도부 5명 뽑는데 5명 출전

'빅매치' 없이 1강 3중 1약 구도…'연대론' vs '자강론'
반기문 등 당밖 주자들과의 연대 여부 놓고 신경전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대표 등 지도부 선출을 위한 15일 전당대회에서 '연대론' 대(對) '자강론'이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조기 대선이 가시화된 흐름 속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개혁보수신당 등과의 연대 여부 등 대선 전략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형국이다.

후보 등록 마지막 날인 3일 오전까지 박지원 김영환 문병호 황주홍 손금주 의원 등 5명이 등록을 마쳤다.

전대에서는 대표 1명과 최고위원 4명 등 5명을 득표순으로 통합 선출하기 때문에 추가 등록자가 없다면 '김빠진' 레이스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사실상 낙선자 없이 순위결정전이 이뤄지는 셈이다.

출마가 유력시되던 정동영 의원의 불출마 의사를 밝힘에 따라 가뜩이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던 전대 흥행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현재 출발 선상에서는 1강 3중 1약 구도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비상대책위원장과 원내대표를 지낸 박지원 후보가 유력한 당권 후보로 꼽힌다. 이어 김영환 문병호 황주홍 의원이 추격전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고심 끝에 이날 출마를 선언한 손금주 의원도 뒤쫓아가기 시작한 모양새다.

선거에서는 새 지도부가 대선을 이끌어야 하는 만큼, 대선 전략을 놓고서 일전을 벌어질 전망이다.

특히 국민의당의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반 전 사무총장 및 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론을 놓고서 후보 간 치열한 신경전이 예고되고 있다.

박 후보는 반 전 총장과의 연대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분위기다.

박 후보는 이날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신뢰하는 비정치권 인사가 반 전 총장과 접촉하고 나서 저에게 뉴디제이피 연합을 구상하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면서 " "반 전 총장 등 충청권과의 뉴디제이피 연합에 관심있다"고 말했다.

비박계 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조금 빠르다. 현재로서는 저는 반대 입장이다"라면서도 "호남 민심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전날에는 "유력한 대선후보인 안철수를 지켜야 천정배, 손학규, 정운찬, 반기문 등이 다 국민의당에 들어와 큰 정치판이 벌어진다"면서 "그 큰 판을 흔들어서 새누리당 후보를 이길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금주 의원도 출마 선언문에서 "국민의당의 대선 후보가 흔들림 없이 정권교체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믿고 지지할 것"이라면서도 반 전 총장과의 연대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반면, 김 후보와 문 후보는 우선 반 전 총장 등에 대해 선을 긋고 안철수 전 대표 등 현재 국민의당 주자들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전화통화에서 "다른 후보들을 국민의당에 데려온다고 하면 안 전 대표 등이 왜소화되고 지지율이 빠져나간다"면서 "반 전 총장 등 다른 주자들을 자꾸 언급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집토끼를 잃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성명을 내고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당과 안 전 대표가 끝까지 갈 것"이라며 "자강불식 정신을 견지해 야권통합론 불식하고, 안 전 대표를 밀어 흔들림 없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도 전화통화에서 "섣부른 연대론이 당 지지율 추락의 원인으로, 국민의당이 부활하려면 자강노선으로 가야 한다"면서 "누구 좋으라고 반 전 총장을 끌어들이느냐"고 말했다.

그는 성명에서는 "비박과 손을 잡는 즉시 국민의당 역시 국민들의 눈에 구태의연하고 기회주의적인 기득권 세력으로 보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주홍 의원은 대선 과정에서 국민의당 밖의 주자들과의 연대 가능성을 열어둬야 하지만 우선은 자강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입장이다.

황 의원은 "우리 스스로를 강화시켜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하는 시점인데 반 전 총장에 대해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향후 선거 과정에서 다른 여러 세력과 연대하는 것에 대해 닫아놓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