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北, 美타격할 핵무기 개발 못해"…中역할 비난도(종합2보)

트위터서 "중국, 미국경제 착취…북한 문제 돕지 않는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2일(현지시간)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핵무기를 개발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미국 일부 지역에 닿을 수 있는 핵무기 개발의 최종 단계에 이르렀다는 주장을 했다.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어떻게 막겠다는 자세한 설명은 없었지만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승리 후 북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P통신은 "트럼프가 (핵무기 개발을 하는) 북한을 멈추게 한다는 것인지 단순히 북한의 핵개발 능력을 의심한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한 데 따른 반응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대륙간 탄도로케트(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라며 미국의 핵 위협이 계속되고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걷어치우지' 않는 한 '선제공격 능력'을 계속 강화하겠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북한 핵개발 관련 글을 올린 지 한 시간 후에 다시 트위터에 중국이 미국 경제를 갉아먹으면서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데는 나서지 않는다는 비난글을 썼다.

그는 "중국은 전적으로 일방적인 미국과의 무역으로 엄청난 돈과 부를 빼가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돕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북한의 불안정과 붕괴를 두려워하는 중국 지도자들에 대해 트럼프가 받았던 정보들을 반영한 글"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언론은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에 반발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트럼프 당선인이 "무책임한 태도"를 보인다며 북핵 문제는 중국을 비난하는 "일부 미국인들의 근심을 더 가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핵 문제는 이달 20일 출범하는 '트럼프 정권'에도 풀어야 할 중요한 숙제로 던져질 전망이다.

트럼프 당선인이 미국 정보기관에 처음으로 요청한 기밀브리핑이 북한 핵과 미사일이었다는 보도도 나오는 상황이다.

트럼프 "북한, 미국 타격할 핵무기 개발 못할 것"
트럼프 "북한, 미국 타격할 핵무기 개발 못할 것"[트럼프 트위터 캡처]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1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