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유라에 여권반납명령 전달…1주일 후 여권무효(종합)

주덴마크대사, 구금 중인 정유라 면담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구금된 정유라 씨 [AP=연합뉴스]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구금된 정유라 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정부는 덴마크에서 현지 경찰에 전격 체포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21) 씨에게 여권반납명령을 직접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덴마크 주재 최재철 대사와 담당 영사는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구금된 정씨를 면담하고 여권반납명령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법에 따라 정씨의 여권은 반납명령을 받은 날로부터 1주일 후면 무효화된다. 이에 따라 정씨의 여권은 오는 1월 10일께 효력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요청을 받고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정씨의 여권 무효화 조치에 착수했었다. 여권반납명령서를 정씨의 국내 주소지로 보냈지만, 독일 등에 체류해온 정씨 측은 이를 수령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 무효화가 카운트다운에 들어감에 따라 자진귀국을 사실상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씨의 심리적 압박감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정씨는 1일 오후 10시(현지시간)께 덴마크 올보르시 외곽 한 주택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정씨 아들로 추정되는 2015년생 아기와 보모로 보이는 60대 한국인 여성, 20대 한국인 남성 2명 등 4명도 함께 검거됐다.

특검팀은 전날 법무부와 경찰청, 외교부를 통해 덴마크 측에 정씨에 대한 긴급인도구속 요청을 했고,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은 정씨에 대한 심리를 벌여 구금 기간을 오는 30일 오후 9시까지로 4주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정씨는 법원 결정에 불복, 항소할 뜻을 내비친 데다가 덴마크 검찰이 한국 정부로부터 정씨에 대한 최종적인 인도 요구가 오더라도 실제 인도 여부에 대해선 다시 법적 검토 후에 결정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정씨의 국내 송환이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3 08: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