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새해 첫날부터 교도소 폭동…최소 60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17-01-03 00:18

교도소 내 범죄조직 간 다툼에서 시작된 듯

탈옥수 쫓는 브라질 경찰들
탈옥수 쫓는 브라질 경찰들

(마나우스 AFP=연합뉴스)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주 마나우스시의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에서 1일(현지시간) 저녁부터 2일 오전까지 17시간 동안 폭동이 발생, 최소 60명의 수감자가 살해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일 경찰이 탈옥한 일부 수감자들을 추적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새해 첫날부터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한 60명의 수감자가 살해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동은 북부 아마조나스 주 마나우스 시에 있는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에서 1일 저녁(현지시간)부터 시작돼 2일 오전까지 17시간가량 계속됐다.

주 정부는 폭동으로 60여 명의 수감자가 살해됐으며, 일부 사망자는 참수된 채 교도소 밖으로 버려졌다고 전했다.

주 정부의 세르지우 폰치스 공공치안국장은 "사망자가 60명을 넘을 수 있으며, 현재 신원 확인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폭동이 벌어진 틈을 타 일부 수감자가 탈옥했으며 경찰이 이들을 쫓고 있다고 브라질 언론은 전했다.

주 정부는 이번 폭동이 북부지역에서 활동하는 FDN과 전국 규모의 대형 범죄조직인 PCC 간의 다툼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상파울루 주를 주요 근거지로 하는 PCC는 1990년대에 등장했다. 경찰관이나 교도관을 주로 공격하며, 2006년에는 상파울루 주에서 대규모 폭동을 일으켜 200여 명의 사망자를 내기도 했다.

브라질서 새해 첫날 교도소 폭동…최소 60명 사망
브라질서 새해 첫날 교도소 폭동…최소 60명 사망

(마나우스 AP=연합뉴스)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주 마나우스시의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에서 새해 첫날인 1일(현지시간) 저녁부터 2일 오전까지 17시간가량 폭동이 발생, 최소 60명의 수감자가 살해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동을 틈 타 일부 수감자는 탈옥했다. 사진은 2일 교도소 밖에 수감자 가족들이 모여 교도소 측의 설명을 기다리는 모습. ymarshal@yna.co.kr

폭동이 일어난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
폭동이 일어난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

[출처:브라질 시사주간지 베자]

구급차가 폭동 사망자들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구급차가 폭동 사망자들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출처: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의 교도소에서는 과밀수용 등 열악한 환경 때문에 수감자들이 자주 폭동을 일으킨다.

지난해 10월에도 교도소에서 범죄조직 간 주도권을 놓고 벌어진 다툼이 폭동으로 번지면서 30여 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유엔의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은 세계에서 교도소 수감자가 네 번째로 많은 나라다. 전국의 수감자는 30년 전 6만 명 수준에서 지금은 71만1천 명 수준으로 늘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경찰 폭력과 교도소 과밀수용을 브라질 공공치안의 주요 문제점으로 들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