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2월 중순 한중일 정상회의 도쿄 개최 타진"

송고시간2016-12-31 18:08

"한국 긍정 반응…중국은 '한국정세' 들어 답변 유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연내 개최가 무산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내년 2월 10일 전후에 도쿄(東京)에서 여는 방안을 한국과 중국 측에 타진했다고 교도통신이 31일 전했다.

나란히 앉은 한중일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란히 앉은 한중일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탄핵안 가결이 이뤄진 직후인 이달 중순 이렇게 제안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반면 중국 측은 "한국의 국내 정세를 주시하고 있다"며 답변을 유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중국은 한국이 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결정한 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서, 한국의 차기 대통령 선거의 동향을 지켜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이 지난 29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한 만큼 '일본의 역사인식 문제'를 이유로 회담에 난색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회담이 성사되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일본을 방문하게 된다.

그러나 중국 측은 새로 출범하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동아시아 외교 정책을 지켜본 뒤에야 일본 정부에 답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