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글로벌 TV 방송국 출범…시진핑 "中 목소리 더 내야"

송고시간2016-12-31 17:07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미국과 함께 주요 2개국(G2)으로 부상한 중국이 전 세계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대형 글로벌 TV 방송국을 출범시켰다.

중국 최대 방송국인 관영 중국중앙(CC)TV는 사내에 국제방송 전문방송국인 '중국국제TV방송국'을 개설해 새해부터 6개 채널과 1개 영상통신, 뉴미디어 매체 등을 통해 전 세계를 상대로 방송을 시작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영어로 '차이나 글로벌 텔레비전 네트워크'(CGTN)란 이름으로 출범하는 새 방송국은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아랍어, 러시아어 등 각국 언어를 통해 24시간 방송된다.

'CCTV 뉴스'란 이름으로 방송되던 국제뉴스채널의 이름도 CGTN으로 변경했으며 각국 언어로 방송되던 채널들 역시 CGTN이란 이름으로 한데 묶였다. 'CGTN.com'이란 별도의 홈페이지도 운영할 예정이다.

CGTN 본사는 베이징 도심 광화루(光華路)에 위치한 CCTV 신청사에 들어선다.

새 방송국은 이미 북미와 아프리카 대륙에 2개의 지국을 개설했으며 유럽 지국도 조만간 출범할 예정이다.

CGTN은 "글로벌 뉴스 보도의 역량을 강화하고 풍부하고 전문적인 콘텐츠로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란 포부를 밝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CGTN 개국을 축하하면서 앞으로 중국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을 당부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개방된 세계, 개방된 중국이란 무대에서 중국과 세계의 관계가 역사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며 "중국은 세계를, 세계는 중국을 더욱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 방송국에 "확고한 문화적 자신감을 갖고 풍부한 정보와 자료를 통해 선명한 중국의 시각으로 중국의 이야기를 더 잘하고 중국의 목소리를 잘 전달해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세계가 입체적이고 다채로운 중국을 더욱 잘 이해하게 하고 세계평화의 건설자, 글로벌 발전의 공헌자, 국제질서의 수호자로서의 중국의 좋은 이미지를 보여줌으로써 인류 운명공동체 건설을 위해 이바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집권 이후 강한 국력과 자신감을 바탕으로 자국의 입장과 목소리를 주도적으로 개진하는 주장 외교와 전방위 대국 외교를 추진해 왔다.

이번 방송국 개국은 미국, 영국 등 서방이 주도하는 글로벌 뉴스 시장에서 중국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선전함으로써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시 주석의 외교정책을 뒷받침하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CGTN 본사가 들어선 CCTV 신청사[CCTV 캡처]
CGTN 본사가 들어선 CCTV 신청사[CCTV 캡처]

CGTN 로고[CCTV 캡처]
CGTN 로고[CCTV 캡처]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