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배구-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꺾고 2위로 2016년 마무리

송고시간2016-12-31 16:40

한국전력 전광인[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전력 전광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016년 마지막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접전 끝에 꺾으며 2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3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방문경기에서 현대캐피탈에 세트 스코어 3-2(17-25 28-26 25-23 15-25 15-11)로 승리했다.

한국전력은 올 시즌 들어 현대캐피탈에 4전 전승으로 절대 우위를 달리고 있다.

승점 2점을 딴 한국전력(승점 37)은 대한항공(승점 37)을 승수에서 앞서며 2위 자리를 빼앗았다. 현대캐피탈은 승점 39를 만들며 1위 자리를 지킨 채 2017년 맞이하게 됐다.

전광인이 서브에이스 5개를 포함해 20득점, 아르파드 바로티가 19득점으로 활약했다. 센터 윤봉우도 블로킹 4개 등 10득점을 올렸다.

현대캐피탈도 문성민이 27득점, 신예 허수봉의 9득점 등으로 맞서면서 팽팽한 접전을 만들었다.

한국전력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1세트부터 현대캐피탈이 문성민의 연속 서브에이스, 톤 밴 랭크벨트의 연속 블로킹으로 크게 앞서며(2-8) 기선을 제압했다. 1세트는 7득점씩 올린 문성민과 톤의 활약으로 현대캐피탈이 가져갔다.

2세트에는 전광인이 강스파이크와 서브에이스로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양 팀은 동점을 이어가다가 24-24 듀스까지 갔다.

한국전력은 바로티의 블로킹과 전광인의 서브에이스로 접전을 끝내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에는 한국전력의 여세가 이어졌다. 전광인의 서브에이스로 시작해 8-4로 앞서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허수봉의 감초 활약으로 24-23까지 추격했으나 3세트는 한국전력이 가져갔다.

그러나 3세트 후반에 살아난 현대캐피탈의 분위기는 4세트에도 이어졌다. 한국전력은 3-6, 8-16, 15-25로 밀려나며 5세트로 끌려 들어갔다.

5세트는 팽팽했다. 한국전력은 7-7에서 문성민의 서브 범실과 윤봉우의 블로킹으로 점수 차를 벌리며 기회를 잡았다. 윤봉우는 이후에도 결정적 순간에 현대캐피탈의 추격을 막는 블로킹 2개를 추가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