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모그 폭탄 속에 새해맞는 중국…베이징 등 60여 곳에 '경보'

송고시간2016-12-31 15:37

WHO 기준치 24배 육박…베이징주변 고속도로 폐쇄 등 피해 속출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수도권을 비롯한 중국 동북부 지역이 새해를 앞두고 또다시 초강력 스모그 폭탄에 신음하고 있다.

31일 중국 환경보호부에 따르면 수도권인 허베이(河北)성 스자좡(石家庄), 랑팡(廊坊),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 산둥(山東)성 지난(濟南) 등 총 24개 도시에 최고등급인 스모그 적색경보가 발령됐다.

베이징(北京), 톈진(天津) 등 21개 도시에는 전날부터 적색경보 바로 아래인 오렌지색 경보가 발효 중이다.

또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산시(山西)성 진중(晋中) 등 16개 도시는 그 아래 등급인 스모그 황색 경보가 계속되고 있다.

이로써 초강력 스모그에 대비하기 위해 1∼3급 수준의 스모그 경보를 발령한 도시는 6개 성(省)에 걸쳐 총 60여개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허베이의 싱타이(邢台)와 스자좡 등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가 520∼620㎍/㎥까지 치솟았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PM 2.5 기준치인 24시간 평균 25㎍/㎥를 21∼24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베이징도 PM 2.5 농도가 470㎍/㎥ 안팎을 기록 중이며 톈진 역시 420㎍/㎥에 육박하고 있다.

전날부터 오렌지색 경보가 발효 중인 베이징 도심은 낮에도 어두컴컴한 상황이 계속되면서 나들이에 나선 시민들이 평소보다 부쩍 줄어든 모습이었다.

일부 시민들은 마스크를 쓰고도 괴로운 표정으로 발걸음을 재촉하는가 하면 마스크를 쓰고 자전거와 오토바이를 타는 사람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스모그로 인해 고속도로가 폐쇄되는 등 시민들의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베이징 주변의 7개 고속도로 구간이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폐쇄됐으며 허베이성 9개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도 진입이 금지되고 있다.

이번 스모그는 새해 첫날인 1월 1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돼 중국 수도권 주민들은 스모그 속에 신년맞이를 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중국 환경보호부는 스모그가 극심한 지역에 10개 단속반을 파견, 오염 유발 기업과 긴급대응 체계를 제대로 운용하지 않고 있는 지방정부 감시에 나섰다.

이번 스모그는 오는 2일이 되면 다소 완화되겠지만 오는 5일은 돼야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환경부는 전망했다.

중국 언론매체들은 이번 스모그 상황을 보도하면서 "해(年)를 초과해 2년에 걸쳐 나타나는 스모그"라는 내용을 제목으로 부각하기도 했다.

스모그에 시달리는 베이징[AP=연합뉴스]
스모그에 시달리는 베이징[AP=연합뉴스]

스모그 폭탄맞은 베이징-톈진 고속도로[신화망 캡처]
스모그 폭탄맞은 베이징-톈진 고속도로[신화망 캡처]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