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조특위 내달 9일 결산청문회…"위증한 증인 마지막 소명기회"

송고시간2016-12-31 14:10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다음 달 9일 결산 청문회를 개최해 위증 혐의가 있는 증인에게 마지막으로 소명할 기회를 주겠다고 김성태 위원장이 31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전 청문회에서 위증하고, 불출석한 증인들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며 "반드시 출석해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산 청문회의 출석대상은 그간 청문회에 불출석하거나 동행명령을 거부한 증인, 위증한 혐의를 받은 증인, 추가 출석요구가 있는 증인 등 모두 19명이다.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거나 동행명령을 거부한 증인으로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김한수 전 행정관, 윤전추·이영선 행정관,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재홍·박원오 전 국가대표 승마팀 감독 등 모두 8인이 있다.

위증 혐의가 있는 증인은 최경희 전 총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 등 이화여대 관계자들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청와대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 등 6명이다.

추가 출석요구 증인에는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구순성 청와대 경호실 경위, 국정원 추모 국장,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을 담당한 정매주·정송주 자매 등이 있다.

국조특위 내달 9일 결산청문회…"위증한 증인 마지막 소명기회" - 1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