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AI 확진 99건…살처분 1천300만마리 육박

송고시간2016-12-31 13:46


경기도 AI 확진 99건…살처분 1천300만마리 육박

AI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지역 조류인플루엔자가 계속 확산하면서 확진 농가가 100곳, 살처분 가금류가 1천300만 마리에 육박하고 있다.

31일 경기도 AI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도내 AI 감염 확진 가금류 사육농가는 99곳으로 전날보다 4곳 늘었다.

살처분 닭·오리도 151농가 1천286만5천 마리에 이른다. 이날 중 살처분 예정인 4만5천마리를 포함하면 전체 살처분 가금류는 1천291만 마리로 는다.

도 대책본부는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면 1일께 도내 전체 AI 감염 농가가 100곳, 살처분 규모도 1천300마리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지난달 20일 양주시 한 농가에서 AI가 첫 발생하기 직전까지 도내 전체 사육 가금류 5천400여만마리의 24.1%에 달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전국 AI 관련 살처분 가금류 2천830만8천여 마리의 45.9%에 해당한다.

한편, 도 대책본부는 전날 포천에서 폐사한 고양이에서 검출된 H5N6형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인지 여부 검사 결과는 1일께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죽은 고양이와 접촉한 4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를 한 결과 아직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타미플루를 복용시키고 독감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2명에게는 예방접종을 했다고 도는 덧붙였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