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FC 김동현, 아시아 최다승 타이…로우지는 복귀전서 참패(종합)

송고시간2016-12-31 14:59

13개월 만의 복귀전서 사피딘에 2-1 판정승

로우지는 복귀전에서 48초 만에 '그로기'

3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07 타렉 사피딘(30·벨기에)과 웰터급 경기에서 3라운드 판정승(2-1)을 거둬 아시아 선수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운 '스턴건' 김동현 [AP=연합뉴스]

3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07 타렉 사피딘(30·벨기에)과 웰터급 경기에서 3라운드 판정승(2-1)을 거둬 아시아 선수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운 '스턴건' 김동현 [AP=연합뉴스]

김동현(오른쪽)이 31일(현지시간) 열린 UFC 207 웰터급 경기에서 타렉 사피딘에게 주먹을 꽂아넣고 있다. [AP=연합뉴스]

김동현(오른쪽)이 31일(현지시간) 열린 UFC 207 웰터급 경기에서 타렉 사피딘에게 주먹을 꽂아넣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스턴건' 김동현(34·부산팀매드)이 13개월 만의 옥타곤 복귀전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김동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07 타렉 사피딘(30·벨기에)과 웰터급 경기에서 3라운드 판정승(2-1)을 거뒀다.

이날 UFC에서 13승째를 거둔 김동현은 오카미 유신(35·일본)이 보유했던 아시아 선수 최다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UFC 3연승을 달린 김동현의 통산 전적은 22승 3패 1무가 됐고, 사피딘은 16승 6패가 됐다.

9위 김동현은 12위 사피딘보다 순위에서 앞섰지만, 경기에서는 확실하게 우세를 점하지 못했다.

3라운드 내내 테이크다운은 1번밖에 빼앗지 못했고, 유효 타격도 28번으로 64번의 사피딘보다 뒤졌다.

대신 김동현은 경기 내내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고, 3라운드 막판에는 결정적인 테이크다운에 성공해 판정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김동현의 복귀전은 자신과 상대 선수의 부상으로 두 차례 연기됐었다.

8월 21일 UFC 202에서 닐 매그니(29·미국)와 경기를 잡았던 김동현은 훈련 도중 무릎을 다쳐 경기를 취소했다.

이어 11월 20일에는 UFC 파이트 나이트 99에서 군나르 넬슨(27·아이슬란드) 전을 잡았지만, 이번에는 넬슨이 다쳐 경기가 무산됐다.

이날 경기는 지난해 11월 28일 서울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79 도미닉 워터스(27·미국) 전 이후 13개월 만이고, 당시에는 KO로 승리했었다.

뒤이어 열린 남자 밴텀급 타이틀전에서는 도전자 코디 가브란트(25·미국)가 챔피언 도미닉 크루즈(31·미국)를 꺾었다.

가브란트는 5라운드 경기를 진행하는 동안 결정적인 테이크다운을 수차례 빼앗아내며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이로써 가브란트는 종합격투기 데뷔 이후 11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고, 크루즈는 13연승 행진을 마감하고 '밴텀급 왕좌'를 넘겨줬다.

美라스베이거스서 UFC 207 이벤트
美라스베이거스서 UFC 207 이벤트

론다 로우지(오른쪽)와 아만다 누네스. [AP=연합뉴스]

UFC 207의 메인이벤트였던 '전 여자 세계 최강' 론다 로우지(29·미국)의 복귀전은 참패로 끝났다.

로우지는 현 여자 밴텀급 챔피언 아만다 누네스(28·브라질)와 경기에서 1라운드 4분 12초를 남긴 상황에서 TKO 패배를 당했다.

전 챔피언 로우지는 작년 11월 홀리 홈(34·미국)에게 충격적인 KO패를 당한 뒤 잠시 옥타곤을 떠났다가 이번 경기로 복귀했다.

전문가들은 로우지의 우세를 점쳤지만, 경기 양상은 정반대였다.

누네스는 23번의 유효 타격으로 4번에 그친 로우지를 압도했다.

로우지는 가드조차 올리지 못한 채 계속해서 얻어맞았고, 심판은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