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수근 차관 블랙리스트 총괄"…송차관 "전혀 무관" 강력 부인

송고시간2016-12-31 11:56


"송수근 차관 블랙리스트 총괄"…송차관 "전혀 무관" 강력 부인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3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임명한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총괄 실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송 차관과 문체부는 이를 강력히 부인했다.

한겨레신문은 31일 송 차관이 2014년 10월부터 문체부 기획조정실장으로 있으면서 '건전콘텐츠 TF팀'의 팀장을 맡아 블랙리스트에 오른 각 실·국의 문제 사업을 관리하고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보도했다.

송 차관은 이날 문체부를 통해 배포한 해명 자료를 통해 "블랙리스트를 본 적이 없고, 관리를 총괄한 바도 없다"며 "관련 사항을 조치하거나 지시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송 차관은 "기획조정실은 부처 전반적인 예산집행 상황과 사업 진행 현황 등을 총괄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며 "기획조정실장으로서 보조금 등 예산 사업 관련 집행에 어려움이 있는 사업이 없는지, 주요 사업 담당 부서의 애로점은 무엇인지 등을 파악하고자 회의를 소집해 진행 상황을 장관에게 보고한 적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랙리스트에 관한 회의를 한 것은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송 차관은 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속에 사임한 정관주 전 1차관의 후임으로 30일 임명됐다.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