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새 감찰부장은 부패공직자 '저승사자'…고위급 13명 낙마시켜

송고시간2016-12-31 11:47

양샤오두 중국 신임 감찰부장 [중국 차이신왕<財新網> 캡처]
양샤오두 중국 신임 감찰부장 [중국 차이신왕<財新網> 캡처]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새로 임명된 중국 내각 감찰부의 양샤오두(楊曉渡·63) 부장이 부패공직자 처단에 앞장선 경력 덕분에 공직사회에서 '저승사자'로 통한다고 중국 언론들이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 부장은 지난 2014년 1월부터 만 3년 동안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기율위) 부서기로 재직하면서 최소 13명의 부부급(副部級·차관급) 이상 고위관료를 낙마시켰다.

그는 또한 2012년 5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상하이(上海)시 기율위 서기를 지내면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법관 성매수사건을 처리했고 최초로 중앙순시조 조장의 기율위 서기를 맡기도 했다.

양 부장은 최근 폐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국무원 감찰부장(장관)으로 선임됐다.

그는 왕치산(王岐山) 기율위 서기(총리급)의 신임을 받는 최측근 중 한 명으로 알려졌다.

기율위 부서기로 재직하면서 양 부장이 낙마시킨 '부패 호랑이(고위관료)'는 주줘리(祝作利) 전 산시(陝西)성 정치협상회의 부주석, 마오샤오빙(毛小兵) 전 칭하이(靑海)성 시닝(西寧)시 당위 서기, 쑨훙즈(孫鴻志) 전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 부국장, 루우청(陸武成) 전 간쑤(甘肅)성 인민대표회의(인대) 상무위원회 부주임 등이다.

또 마젠(馬建) 전 국가안전부 부부장(차관), 리즈(栗智) 전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인대 상무위 부주임, 장리쥔(張力軍) 전 환경보호부 부부장, 양둥량(楊棟梁) 전 국가안전감독총국 국장, 야오강(姚剛) 전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 부주석, 바이쉐산(白雪山) 전 닝샤(寧夏)회족자치구 부주석, 왕바오안(王保安) 전 국가통계국 국장 등도 양 부장의 조사를 받았다.

중국 언론들은 "개혁개방 이래 7번째 감찰부장이 된 양 부장이 평소 '부패현상의 만연을 강력히 억제하고 부패분자들에게 여지를 줘선 안된다'고 역설했다"며 부패척결 책임자로서 어떤 활동을 보일지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