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니스 황제' 페더러 "2∼3년 더 선수로 뛰고 싶다"

송고시간2016-12-31 08:32

로저 페더러 [AP=연합뉴스
로저 페더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5·스위스)가 앞으로 2, 3년 정도 더 현역으로 활약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2017년 1월 초 호주 퍼스에서 열리는 호프먼컵 출전을 앞둔 페더러는 31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난 시즌 하반기에 6개월 정도 휴식기를 가진 것도 좀 더 오래 선수로 뛰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현재 세계 랭킹 16위까지 밀려난 페더러는 무릎 부상 등의 이유로 올해 하반기에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1981년생인 페더러는 테니스 선수로는 '환갑을 지났다'는 평을 듣고 있지만 지금 당장 은퇴를 고려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17차례나 우승한 페더러는 "물론 이번이 나의 마지막 호주 원정이 될 수도 있겠으나 기본적인 마음가짐은 좀 더 길게 내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페더러의 마지막 메이저 대회 우승은 2012년 윔블던이다.

올해 7월 윔블던 이후 코트에 모습을 보이지 않은 페더러의 복귀전인 호프먼컵은 스위스와 호주, 영국, 스페인, 미국, 체코 등 6개 나라가 출전해 남녀 단식과 혼합복식으로 승부를 겨루는 팀 이벤트 대회로 1월1일 개막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