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노선 바꿔서라도 관철"

양양군, 문화재위원회에 재심의 촉구
"케이블카 반드시 관철하겠다"
"케이블카 반드시 관철하겠다"(양양=연합뉴스) 30일 오후 양양군청 대회의실에 열린 설악산오색케이카 부결 양양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진하 군수가 군의원과 실과장 등이 배석한 가운데 케이블카 관철 의지 등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2016.12.30 [양양군청 제공=연합뉴스]
momo@yna.co.kr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양양군은 30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부결과 관련해 문화재위원회에 재심의를 촉구하고 노선을 바꿔서라도 국립공원 케이블카 시범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이날 오후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설악산오색케이블카가 지난 28일 문화재위원회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한 양양군의 입장과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이행조건을 착실히 충족해 가고 있음에도 이해할 수 없는 사유를 들어 부결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군민은 물론 강원도민 모두가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과학적인 근거 없이 의결한 것은 문화재위원회의 횡포"라고 주장했다.

김 군수는 따라서 "부결 결정은 탄핵 정국이라는 정치적 시류에 편승한 것이자 자극적인 농성과 근거 없는 낭설에 휩쓸려 내린 결정으로, 문화재 보존과 선량한 관리를 위해 내린 합리적이고 적정한 심의였는지 재고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환경단체는 문화재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최순실 국정농단과 연루돼 설악산 정상에 호텔과 레스토랑, 산악승마장을 건설할 계획이었다는 구체적 근거도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보도자료를 배포해 선동했다"며 "법적인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사업은 국립공원의 지속 가능한 보존과 발전을 위해 정부가 시범적으로 승인한 사업으로 중앙부처를 비롯한 강원도와 지역주민 등의 의견을 수렴한 최적의 대안을 마련해 반드시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군수는 "노선변경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며 "국회의원과 군의원, 도의원, 각급 기관단체 등이 참여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공동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견에서는 지역의 중차대 사인 케이블카사업이 부결됐는데도 이튿날인 29일 군수가 중앙당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5시간여 동안 자리를 비운 것이 부적절하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 군수는 "아침에 출근해 대책회의를 하고 중앙당 행사에 갔다가 오후 3시 40분 돌아와 밤 10시까지 대응책을 마련했다"며 "부적절한 처신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사업이 확정되지도 않았는데 모 업체와 구매계약을 하면서 24억 원을 지출한 행위에 대해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문종태 오색삭도추진단장은 "외자구매 절차상 문제없고 적법하게 진행했다"고 해명하고 "감사결과를 지켜보자"고 말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30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