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대표도서관' 착공…서민자녀 꿈 키운다

옛 경남인재개발원 개조, 지역문화 새 산실로…19만권 장서·24시간 독서실 운영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28일 지역문화의 새로운 산실이 될 '경남 대표도서관' 건립공사를 시작했다.

도는 이 날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 옛 경남도 인재개발원 부지에서 홍준표 지사 등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열었다.

'경남 대표도서관' 착공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경남 대표도서관' 착공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경남 대표도서관은 인재개발원 건물을 개조해 내년 11월 준공해 12월 문을 연다.

모두 194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4층, 건축면적 7천867㎡ 규모로 건립한다.

인재개발원 건물 본관과 식당, 숙소동을 각각 본관과 어린이도서관, 청소년관으로 구성해 세대별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본관에는 자료실, 열람실, 사서실, 다문화코너, 취업·창업정보센터, 강좌실, 대강당, 북카페, 전시공간, 영상실, 휴게실 등이 들어선다.

어린이도서관에는 좌식열람실과 프로그램 및 멀티미디어체험실이 마련된다.

청소년관에는 정독실, 자유열람실, 스터디룸, 휴게공간, 보존서고 등이 조성된다.

특히 청소년관에는 공부에 지친 청소년을 상담하는 청소년지원재단과 공부하고 싶은 학생 누구나 공부할 수 있는 24시간 독서실도 운영된다.

'경남 대표도서관' 조감도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경남 대표도서관' 조감도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도는 이 도서관에 19만권의 장서를 소장할 계획이다.

회원증 하나로 전국 어느 도서관에서나 책을 빌릴 수 있는 '책이음 서비스'를 제공해 특화된 전자도서관 역할도 한다.

경남 대표도서관은 2007년 도서관법이 개정돼 광역자치단체에서 설립·운영하도록 했으나 예산문제로 그동안 표류했다.

그러다가 홍 지사가 지난 지방선거 때 대표도서관 건립을 약속해 추진됐다.

홍 지사는 "대표도서관은 지식의 창고를 넘어 서민자녀들이 '용꿈'을 꿀 수 있는 희망의 장소가 될 것이다"며 "아이들이 이곳에서 지식과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8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