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안부 합의 1년…전국서 합의 파기·무효화 촉구 잇따라

송고시간2016-12-28 15:13

'한일합의 1년'…."피해 할머니들을 추모합니다"
'한일합의 1년'…."피해 할머니들을 추모합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한일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에 합의한 지 1년이 되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천263번째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올해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 일곱 분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있다.
utzza@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한일 양국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 1년을 맞은 28일 전국 곳곳에서는 합의안을 비판하는 시민단체들의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빛나는 별 [연합뉴스 자료]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빛나는 별 [연합뉴스 자료]

부산에서는 이날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는 시민단체와 시민 40여명이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수요집회를 개최했다.

350일째 일본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이들은 1년 전 한일 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 폐기를 촉구했다.

앞서 이들은 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구청장이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건립을 바라는 시민의 뜻을 저버린 채 일본 눈치를 보며 소녀상 건립을 막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오는 31일 일본영사관 앞에서 위안부 소녀상 건립 제막식을 강행하기로 해 이를 반대하는 구청과 마찰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화 경남행동'과 시민 150여명이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의 광장에서 피해자 의견을 배제한 합의 무효와 재협상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합의안은 법적 배상도 아닌 상처 치유 명목의 재단설립에 모호한 성격의 10억엔 출자로 최종적·불가역적이란 재갈마저 물렸다"며 "반인륜적 인권범죄 가해국인 일본에 면죄부만 부여해 명백한 역사의 진실을 지우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구평화의 소녀상 건립 범시민추진위원회' 소속 회원 10여명은 대구 중구 대구백화점 앞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선언과 대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경과보고를 위한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피해자 동의 없이 졸속으로 처리한 합의 파기와 무효를 선언하고 박근혜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화해와 치유 재단사업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부산 소녀상 가설치 뒤 경찰과 대치하는 시민단체 [연합뉴스 자료]
부산 소녀상 가설치 뒤 경찰과 대치하는 시민단체 [연합뉴스 자료]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울산행동' 소속 회원 10여명은 울산대공원 동문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한일합의 폐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당사자인 할머니들이 인정하지 못하는 합의를 정부가 밀어붙였다"며 "현 식물정권이 맺은 합의로 즉각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에서는 위안부 합의 1년을 맞아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시민단체들이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수요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수요집회 현장에서 나비 배지와 작은 소녀상을 판매하는 자선행사도 병행했다.

전북시민사회단체 회원 30여명은 전주 풍남문 광장에서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부는 지난 7월 '화해와 치유재단'을 설립해 배상금적 치유금이라는 해괴한 말로 피해 할머니들의 고통을 심화시켰다"며 "화해와 치유재단의 활동은 할머니들의 고난에 찬 삶과 명예를 부정하고 범죄자들에게 면죄부를 주는 파렴치한 행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대전과 제주에서는 퇴근시간에 맞춰 한일 위안부 합의안 무효를 주장하는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지역 정치권도 일본군 위안부 합의문을 비판하는 시민사회 움직임에 동참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여성 시의원, 구의원 10여명은 대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한일협상 원천 무효, 재협상 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피해 당사자 할머니들이 원치 않는 합의는 존재할 수 없다"며 "위안부 합의는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 한일 위안부 합의문 비판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
대전 한일 위안부 합의문 비판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여성위원회 소속 20여명은 충북 청주시 상당구 청소년광장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원천 무효·재협상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비선실세 최순실의 한·일 위안부 합의 개입 의혹을 제기하며 박영수 특검에 철저한 수사와 진실 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박정헌 임채두 최수호 김선호 김근주 김소연 전창해 전지혜 박철홍)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