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둠을 환하게 비춘 '전주 얼굴없는 천사'…5천21만원 기부(종합)

17년째 행한 선행 숱한 화제, 익명 기부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도 전주를 찾아 어둠을 환하게 비췄다.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는 28일 "오전 11시 8분께 성금 기부를 알리는 50대 추정 남성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으며 그가 말한 현장에서 A4용지 박스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직원 3∼4명이 급히 달려나가 남성이 알려준 주민센터 뒤 천사공원 내 숲을 살펴보니 A4복사 용지 박스가 놓여있었다.

전화를 받은 직원 정세현(48)씨는 "익명의 기부자는 '주민센터 뒤 공원에 돈을 놓았으니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써달라'는 말만 하고 다급히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어둠을 환하게 비춘 '전주 얼굴없는 천사'…5천21만원 기부(종합) - 1

공중전화로 통화해서인지 발신지가 없었다고 직원들은 전했다.

박스 안에는 지폐와 동전을 합쳐 5천21만7천940원이 들어있었다. 안쪽에는 또 "소녀소녀 가장 여러분 힘든 한해였지만 우리에게는 희망이라는 선물이 있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내용의 쪽지도 있었다.

동사무소 직원들은 지난해와 같은 모양의 A4용지 박스인 데다 그가 남긴 메시지 내용 등을 볼 때 지난해에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와 같은 인물로 확신하고 있다.

이번을 포함해 그가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은 '총 4억9천785만9천600원'으로 늘게 됐다.

2000년부터 시작된 얼굴없는 천사의 17년간의 선행은 그간 숱한 조명을 받았다. 그의 선행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그가 누구인지를 확인하려는 각 기관과 언론의 관심이 컸다.

하지만 얼굴없는 천사의 신분은 지금까지 베일에 가려져 있다. 본인이 신분 노출을 극도로 꺼리기 때문이다.

어둠을 환하게 비춘 '전주 얼굴없는 천사'…5천21만원 기부(종합) - 2

그의 선행은 전국 각지로 번져 '기부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이 천사의 선행이 알려지면서 초기 때보다 익명으로 기부하는 '천사'가 전국적으로 많아졌다.

시는 이 같은 그의 선행을 기려 2009년 노송주민센터 옆에 "얼굴없는 천사여, 당신은 어둠 속의 촛불처럼 세상을 밝고 아름답게 만드는 참사람입니다. 사랑합니다'라는 내용의 천사비를 세우고 그의 업적을 기리고 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8 1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