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살 입양 딸' 살해·시신훼손…양모에 무기징역 구형

검찰, 남편은 징역 25년·10대 동거인은 징역 15년 구형
6살 입양 딸 살해 후 시신훼손 양부모·동거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6살 입양 딸 살해 후 시신훼손 양부모·동거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6살 입양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불에 태워 훼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양모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14부(신상렬 부장판사) 심리로 28일 오전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살인·사체손괴·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기소한 양모 A(30) 씨에게 무기징역과 함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1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A 씨의 남편 B(47) 씨에게 징역 25년, A 씨 부부의 동거인 C(19)양에 대해서는 징역 15년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 A 씨는 6살인 피해자에게 최소한의 음식도 주지 않고 고문에 가까운 학대를 했다"며 "주도면밀하게 범행을 은폐했고 학대를 주도했다"고 구형 이유를 말했다.

이어 "B 씨도 아내인 A 씨와 함께 피해자를 고통스럽게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지만, 범행을 주도하지 않았고 일부 학대 행위에는 가담하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A 씨 부부와 C양은 이날 침울한 표정으로 짙은 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섰다.

A 씨는 최후변론에서 "죄송하다"며 울먹였고, B 씨도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고 짧게 말했다.

부부는 올해 9월 28일 오후 11시께 경기도 포천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벌을 준다'며 입양 딸 D(6) 양의 온몸을 투명테이프로 묶고 물과 음식을 주지 않은 채 17시간가량 방치해 다음 날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D 양을 입양한 지 2개월여 만인 2014년 11월부터 학대를 시작, D 양이 숨지기 3개월 전부터는 식사량을 줄이고 테이프로 손발과 어깨를 묶은 상태에서 베란다에 방치했다.

적게는 5시간, 많게는 26시간 동안 아무런 음식도 주지 않고 D 양을 학대한 이들은 그사이 집 밖에 나가 고깃집에서 외식하고 영화를 본 뒤 귀가하기도 했다.

끔찍한 학대가 오랜 기간 이어지면서 D 양은 사망 당시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마른 상태였다.

검찰 조사에서 부부의 학대 행위는 올해 초 차량 구매로 3천만 원의 빚이 생기고 카드 돌려막기를 하는 등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이후 수위가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D 양이 숨지자 그동안 학대 행위가 드러날까 두려워 포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을 불태운 뒤 훼손했다. 평소 D 양을 학대한 C양도 A 씨 부부와 함께 시신훼손에 가담했다.

이들은 이튿날 승용차로 100㎞ 떨어진 인천 소래포구 축제장까지 이동해 "딸을 잃어버렸다"고 허위 실종신고를 했다가 행적을 추적한 경찰에 범행이 들통났다.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11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8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