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도세자 친누나 화협옹주 묘 남양주서 확인

송고시간2016-12-28 09:55

영조가 지은 글 새긴 지석·청화백자합·청동거울 발견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영조의 딸이자 사도세자(1735∼1762)의 친누나인 화협옹주(和協翁主, 1733∼1752)가 이장되기 전 무덤이 경기도 남양주 삼패동에서 확인됐다.

화협옹주와 남편 신광수를 합장했던 묘로, 매장주체부(埋葬主體部·시신을 묻는 장소)는 남아 있으나 유골은 없는 상태다. 이들의 무덤은 현대에 남양주 진건면으로 이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은 남양주시와 고려문화재연구원이 남양주 삼패동 산43-19번지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화협옹주의 무덤 유적과 영조가 직접 지은 글을 새긴 지석(誌石), 청화백자합(盒, 뚜껑이 있는 그릇)과 분채(粉彩, 도자기에 칠한 연한 빛깔의 무늬) 백자 등을 찾아냈다고 28일 밝혔다.

남양주에서 발굴된 화협옹주 묘. [문화재청 제공]

남양주에서 발굴된 화협옹주 묘. [문화재청 제공]

화협옹주는 영조와 후궁 영빈 이씨의 딸로 11세에 옹주로 봉작됐고, 그해 영의정 신만의 아들인 영성위 신광수와 혼인했다. 미색이 뛰어났다고 전하며, 후사 없이 19세에 홍역으로 사망했다.

이번에 발굴된 무덤은 지난해 8월 말(馬) 모양 목제 조각 파편과 한 변의 길이가 약 50㎝인 석함 1개가 출토되면서 존재가 알려졌다.

이어 작년 11월 1차 발굴조사를 통해 백자 명기(明器, 망자의 내세 생활을 위해 함께 묻는 작은 기물) 3개가 담긴 석함 1개가 추가로 나왔고, 이달 6∼15일 2차 발굴조사를 시행해 화협옹주의 묘라는 사실을 알 수 있는 지석과 석함 1개를 발굴했다.

영조가 지은 글을 새긴 지석. [문화재청 제공]

영조가 지은 글을 새긴 지석. [문화재청 제공]

무덤 안에 마련된 두 개의 회곽 가운데 오른쪽 회벽에서는 '유명조선화협옹주인좌'(有名朝鮮和協翁主寅坐)라는 글자가 확인됐고, 영조의 글을 새긴 '어제화협옹주묘지'(御製和協翁主墓誌) 지석이 출토됐다.

이 지석에는 앞면, 뒷면, 옆면에 394개의 글자가 있는데, 예쁜 딸을 먼저 떠나보내 슬퍼하는 영조의 마음이 담겼다.

또 2차 발굴조사에서 찾은 석함 안에서는 화장품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남아 있는 청화백자합 10점과 분채 백자 1점, 목제합 3점, 청동거울과 거울집, 목제 빗 등이 나왔다.

2차 발굴조사에서 나온 청화백자합과 청동거울, 목제 빗. [문화재청 제공]

2차 발굴조사에서 나온 청화백자합과 청동거울, 목제 빗. [문화재청 제공]

이에 대해 고려문화재연구원 관계자는 "2차 발굴조사의 석함에서 나온 도자기들은 부장품이 아니라 화협옹주가 사용했던 물건일 가능성이 있다"며 "청화백자합에 담긴 물질은 성분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화협옹주 무덤 유적은 사대부가와 결혼한 왕녀에 대한 장례 문화, 왕실 여인들의 생활 문화를 유추할 수 있는 자료"라고 평가한 뒤 "추가 발굴조사를 통해 묘의 조성방식 등을 알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