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내년 中企 해외진출에 3천729억 지원…30% 증액

송고시간2016-12-27 11:00


정부, 내년 中企 해외진출에 3천729억 지원…30% 증액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정부가 내년도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3천729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올해 예산 2천878억원보다 29.5% 늘어난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기업청은 27일 이 같은 내용의 '2017년도 해외진출 지원사업계획'을 통합 공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고와 관련된 예산은 중소·중견기업 수출컨설팅, 해외전시회, 해외규격·인증 획득, 수출 R&D 등 해외진출·마케팅 사업에 두루 사용된다.

수출기업에 바우처를 제공해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를 스스로 선택하게 하는 신설 사업에 1천258억원이 배정됐다. 산업부와 중기청은 수출 지원 사업 가운데 기업 수요가 많고 성과가 높은 사업을 재편해 바우처 제도로 통합 운영할 방침이다.

글로벌시장개척 전문기업(GMD)을 선발해 중소기업의 신흥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에는 120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100억원보다 20억원 늘었다.

세계 주요 거점에 수출 인큐베이터를 설치해 운영하는 사업 관련 예산은 105억원으로 정해졌다. 수출 인큐베이터는 우리 기업에 사무공간, 마케팅, 법률·회계 자문, 정착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외쇼핑몰 입점 등 전자상거래 수출 지원에는 99억원이 쓰인다. 국내 소재부품 기업이 글로벌 밸류체인(GVC)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에는 55억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정부는 수출 유망 소비재 육성 사업(44억원), 한류 활용 해외 마케팅 지원 사업(88억원) 등의 예산 편성도 마무리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