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안관찰법 위반' 한상렬 목사, 벌금형 대신 노역 선택

송고시간2016-12-26 13:28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보안관찰대상자로서 출소 후 인적사항을 신고하지 않은 혐의(보안관찰법 위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한상렬(66) 전주 고백교회 목사가 벌금을 내는 대신 노역을 선택했다.

한 목사는 성탄절인 25일 오후 8시께 전주 완산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오후 10시께 전주교도소에 수감됐다.

한상렬 목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상렬 목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목사는 국가보안법으로 구속돼 2013년 8월 20일 만기출소하기 전과 출소 후 7일 이내에 보안관찰법이 규정한 인적사항 신고를 거부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고 경찰서에 구금된 이틀을 제외한 하루 10만원씩 엿새간 수감된다.

1989년 사회안전법이 개정되면서 신설된 보호관찰법은 국가보안법 등으로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거나 그 형기가 3년 이상인 자를 '보안관찰처분대상자'로 규정하고 있다.

보안관찰처분대상자는 출소 전에는 거주 예정지를, 출소 후 7일 내에는 가족·교우관계·입소 전 직업·재산 상황·학력·경력·종교·가입단체·출소 후 거주지 등을 담당 경찰서장에게 신고해야 한다.

한 목사는 2010년 6월 평양에 도착해 70일간 북한에 머물고 북한 정권을 찬양한 혐의(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2013년 출소했다.

전북지역 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한 목사가 보안관찰법 위반으로 선고받은 벌금형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의미로 노역을 택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