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과학상에 박제근·임대식, 공학상에 문건우 교수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26일 올해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박제근(51)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임대식(51)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교수를, 한국공학상 수상자로 문건우(50)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과학상과 공학상은 각각 자연과학과 공학 분야에서 주요 원리를 규명해 세계 정상 수준의 연구 업적을 낸 연구자에게 주는 상이다. 지금껏 홀수 해에는 과학상, 짝수 해에는 공학상 수상자를 선정해왔지만 올해부터는 매년 두 상의 수상자를 뽑기로 했다.

과학상 수상자인 박 교수는 차세대 전자소재로 이용될 수 있는 비스무스철산화물(BiFeO₃) 등의 구조를 매우 정밀하게 분석해 새로운 현상을 발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임 교수는 성체줄기세포의 분열과 분화를 조절하는 특정 신호전달회로가 암 발생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문 교수는 전기자동차용 전력장치, 데이터센터 전원장치 등에서 세계 최고의 효율을 갖는 전력 회로 및 제어기술을 개발해 공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6년도 젊은 과학자상' 수상자로는 ▲ 오성진(27) 고등과학원 수학난제연구센터 연구교수 ▲ 이성재(36) 고등과학원 물리학부 교수 ▲ 박문정(39) 포항공대 화학과 교수 ▲ 고재원(38)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 등 4명이 뽑혔다.

아울러 '2016년도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은 ▲ 김정선(48)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 최진희(47) 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 교수 ▲ 이향숙(53) 이화여대 수리물리과학부 교수 등 3명에게 각각 돌아갔다.

미래부는 2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2016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들에게 상을 전달한다.

2016년 한국과학상 수상자인 박제근 서울대 교수(왼쪽)·임대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운데). 오른쪽은 한국공학상 수상자인 문건우 KAIST 교수. [미래창조과학부 제공=연합뉴스]
2016년 한국과학상 수상자인 박제근 서울대 교수(왼쪽)·임대식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운데). 오른쪽은 한국공학상 수상자인 문건우 KAIST 교수. [미래창조과학부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