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철주 무안군수 국민의당 입당…이례적 환영식 '뒷말'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철주 무안군수가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으로 직위가 위태로운 영암·무안·신안 지역구 박준영 의원의 지역위원회 사무소에서는 입당 환영식까지 예정돼 뒷말이 나온다.

국민의당은 26일 오후 전남 무안지역위원회 사무소에서 김 군수 등 입당 환영식 및 호남고속철 2단계 사업추진과 국비증액 설명회를 연다.

최근 호남에서 정체된 당 지지율 회복을 노리는 김동철 비대위원장 등 국민의당 의원들도 중진회의, 언론·당직자 간담회 등 광주, 전남·북 방문 일정 중 환영식에 참석한다.

이례적인 입당 환영식을 두고는 국민의당이 김 군수 띄워주기에 나선 것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김 군수는 탄핵 정국 속에 야당 내 당적을 옮길만한 뚜렷한 요인이 없는 시기에 지난 21일 민주당을 탈당해 국회의원 재선거 발생에 대비한 행보가 아니냐는 관측을 낳게 했다.

지역구 박준영 의원은 자신뿐 아니라 회계책임자도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어 결과에 따라서는 재선거 가능성도 있다.

외견상 국민의당이 박 의원의 잠재적 후계자로 김 군수를 낙점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김 군수는 "지역구 국회의원과 (자신의)당적이 달라 국비 예산 확보 등 지역 발전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특히 농민의 이익을 대변하고 무안공항 KTX 경유 등에 국민의당이 앞장서온 점이 인상 깊어 당적을 바꿨을 뿐"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호남고속철 2단계 사업추진 성과를 주민에게 설명하려던 차에 김 군수가 입당했다기에 서로 얼굴도 보고 환영하려던 것"이라며 "아직 확정되지도 않은 재선거와 환영식을 결부시키는 것은 오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6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