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남미 국가들 브라질 대형 건설사 뇌물 스캔들 조사

최소 8개국 조사 의지 밝혀…브라질에선 2014년 대선 비자금 논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가 외국의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의혹과 관련, 중남미 국가들이 사건을 조사하겠다고 나섰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최소한 8개 중남미 국가의 사법 당국이 이 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콰도르 당국은 자국 내 오데브레시 지사를 압수 수색을 했고, 콜롬비아 정부는 오데브레시와 맺은 계약을 취소했다. 파나마 정부는 뇌물수수에 연루된 자국 공무원에 대한 처벌 방침을 신속하게 밝혔다.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앞서 미국 언론은 오데브레시와 석유화학 회사 브라스켐이 부정부패를 조장한 혐의로 35억 달러(4조2천억 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보도했다.

두 기업은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 검찰과 기소를 마무리하는 조건으로 벌금을 무는 데 동의했다. 오데브레시는 최소 26억 달러, 브라스켐은 9억5천만 달러의 벌금을 각각 내야 한다.

미국 검찰은 두 회사가 세계 10여 개국에서 약 100건의 프로젝트와 관련해 총 7억8천800만 달러의 뇌물을 공무원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법무부는 외국 공무원을 상대로 한 뇌물 제공을 불법화한 해외부패방지법(FCPA)이 1977년에 제정된 이후 가장 많은 벌금액이라고 밝혔다. 벌금액의 각 10%는 미국과 스위스 당국이 받고, 나머지 80%는 브라질 당국에 귀속된다.

브라질 연방경찰이 오데브레시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브라질 연방경찰이 오데브레시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오데브레시는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함께 권력형 부패 스캔들의 주역이다.

이 스캔들은 브라질 경제가 사상 최악의 침체에 빠지는 원인이 됐고 전직 대통령을 포함해 고위 정치인과 관료들이 퇴진하거나 처벌을 받았다.

오데브레시의 전직 임원들은 검찰과의 플리바겐(유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을 통해 2014년 대선 기간에 연립여권의 대선 캠프에 3천만 헤알(약 106억 원)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연립여권의 정-부통령 후보는 좌파 노동자당(PT) 소속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과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PMDB) 소속 테메르 현 대통령이었다.

증언이 사실로 확인되면 최악에는 연방선거법원에 의해 2014년 대선 결과가 무효 처리될 수 있다.

비자금 논란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테메르 대통령이 2018년 말까지인 임기를 마치지 못할 것이며, 2018년 대선이 앞당겨 시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2/24 2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