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인명진, 與 비대위원장 아닌 장례위원장 맡아야"

송고시간2016-12-24 11:21


국민의당 "인명진, 與 비대위원장 아닌 장례위원장 맡아야"

인명진 비대위원장 내정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명진 비대위원장 내정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은 24일 새누리당이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정한 것과 관련, "번지수가 잘못됐다"며 "지금 새누리당에 필요한 것은 당을 연명하기 위한 비상한 꼼수 대책이 아니라 스스로 해체하고 역사의 무덤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으로부터 정치적 사망선고를 받은 새누리당에는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니라 장례위원장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부대변인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결코 대통령과 주변 인물 몇 명의 개인 범죄가 아니다. 새누리당 정권이 저지른 총체적 조직범죄임이 분명하다"면서 "그럼에도 새누리당 국회의원 중 그 누구 하나도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으니 국민이 더욱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국민이 새누리당에 바라는 비상한 대책은 오직 한 가지뿐"이라며 "당을 즉각 해체하고 책임자들은 정계를 떠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